기사최종편집일 2019-08-23 21:4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호텔 델루나' 시청자들이 이지은♥여진구를 응원하는 이유

기사입력 2019.08.14 13:19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이지은(아이유)과 여진구의 특별한 사랑이 시청자들의 마음에도 꽃을 피웠다. 

tvN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에서 장만월(이지은 분)의 고목 같은 마음에 구찬성(여진구)이라는 잎이 돋아나면서, 그녀의 시간은 다시 흐르기 시작했고 결국 지난 10회에서 꽃이 만개했다. 설령 그 끝이 다신 만날 수 없는 이별이라는 대가를 치르더라도 함께하기로 결심한 것. 

하룻밤 자고 나면 사라지는 꿈처럼 종적을 감춘 만월. 찬성을 자신으로부터 떨어트려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서였고, 그래서 귀안(鬼眼)을 닫는 약도 남겼다. 그걸 먹으면 더 이상 귀신도, 델루나도 그리고 만월도 볼 수 없고 자연스럽게 만월이 한줌의 재가 되어 소멸될까 두려워하던 그의 마음도 사라질 터였다. 그러나 찬성은 약을 먹는 대신 “못 이기는 척 와 달라고 한마디만 하면, 지금 당장 갈 수도 있는데”라며 만월을 붙잡았다.

만월에게선 평소처럼 심술궂게 날이 선 말들이 돌아왔지만 그 순간, 찬성은 그녀가 대답하기까지의 시간을 세고 있었다. 3초, 찰나의 순간이었을 수 있지만, 찬성이 와주길 바랐던 그녀의 진심이었고, 찬성이 그 마음을 확인할 수 있었던 유일한 방법이었다. 그리고 찬성은 이 고약한 여자가 내준 3초만으로도 그녀가 있는 곳으로 달려갈 만큼 자신의 마음이 크다는 걸 깨달았다. 그래서 “당신은 계속 나를 지켜요. 나는 계속 당신 옆에서 당신을 지켜 볼 겁니다”라고 했다. 무섭고 두려운 길을 함께 가자는 고백이었다.

찬성의 선택으로 인해 두 사람은 서로에게 가장 아픈 부분이었던 연우(이태선)와 한 번도 본 적 없는 엄마를 들여다봤다. 극복해야 할 아픔을 마주했고, 이 과정을 통해 한 뼘 더 가까워졌다. 만월은 천 년 넘게 누군가를 위로해 본적이 없어 서툴게나마 감정을 드러냈고, 찬성은 그녀가 잡았던 옷깃의 단추가 뜯겨진 것을 보며 자신을 위로하려던 마음이라 생각했다. 그렇게 두 사람만의 특별한 방법으로 서로를 이해하고 위로하며 사랑을 확인했다.

“그 인간이 그 인간”이라며 사람한테 곁을 내주지 않고 홀로 마른 고목처럼 살아온 만월이 그제야 모든 걸 내려놓고 “어느 날 사라지더라도, 너는 내 옆에 있어줘”라는 명령 아닌 명령으로 그를 잡았다. 강한 겉모습 속에 숨겨져 있던 연약함이 처음으로 드러난 순간이었다. 찬성은 그런 만월에게 “아니요. 당신이 사라지게 두진 않을 겁니다. 나를 믿어요”라는 흔들림 없는 마음을 전했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tvN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