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8-20 13:1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리와인드' 김종국 "야한 장면 때문에 공포 영화 좋아해" [포인트:톡]

기사입력 2019.08.14 11:34 / 기사수정 2019.08.14 11:34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인턴기자] '리와인드-시간을 달리는 게임'에서 1994년으로 타임슬립한다.

14일 방송되는 채널A '리와인드-시간을 달리는 게임(이하 '리와인드')'에서는 새로운 타임슬립 연도인 1994년으로 돌아가 새로운 투자 전쟁을 시작한다.

이날 '비디오 대여 사업'이 호황을 누리던 1990년대로 돌아간 멤버들은 첫 번째 투자 라운드에서 추억의 비디오 대여 사업을 1년간 운영할 기회를 잡게 된다.

라운드가 시작되자 멤버들은 저마다 기억하고 있는 비디오와 관련된 추억 토크를 시작한다. 뮤지는 "매일 비디오 대여점에서 살았다"며 비디오 마니아 시절 과거를 회상해 공감을 자아낼 예정이다. 이어 김종국은 "난 공포 영화를 가장 좋아했다. 항상 야한 장면이 나와서"라고 말하며 비디오 고르는 남다른 꿀팁을 전수한다.

이 가운데 김종국 팀에서 김종국을 제치고 비디오 라운드를 리드한 자는 다름 아닌 2000년생 김하온이다. 전 비디오 대여점 사장이었던 삼촌에게 비디오 조기교육을 받고 자란 김하온은 언급하는 영화마다 내용을 줄줄 꿰고 있어 놀라움을 자아낸다. 

김하온은 영화 리스트를 보자마자 베스트 영화가 뭔지 안다며 자신감을 내비친다. 이에 '리와인드' 젊은 피 김하온이 1994년 비디오 라운드에서 2000년생의 반란을 일으킬 수 있을지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리와인드'는 매주 수요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채널A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