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8-23 00:5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스포츠일반 종합

윌리엄스 꺾은 '15세' 가우프, 와일드카드로 US오픈 본선 진출

기사입력 2019.08.14 10:07 / 기사수정 2019.08.14 10:21


[엑스포츠뉴스 허인회 인턴기자] 여자 테니스 '신성' 코리 가우프(미국, 140위)가 다시 한 번 메이저 대회 무대를 밟는다.

AP통신은 14일(한국시간) "가우프가 와일드카드를 받아 US오픈 본선에 합류했다"고 보도했다. 대회는 8월 말에 개최된다.

가우프는 6월에도 테니스 4대 메이저대회인 윔블던에서 예선을 통과하고 본선까지 진출했다. 만 15세 122일의 나이로 프로선수들의 메이저 대회 참가가 가능해진 1968년 이후 최연소 예선 통과자였다.

당시 가우프는 세계 랭킹 1위까지 올라봤던 비너스 윌리엄스(미국, 65위)를 무너뜨렸고, 2라운드와 3라운드에서도 상대를 차례로 꺾고 16강에 오른 바 있다.

가우프는 US오픈 본선 무대도 밟게 됐다. 미국테니스협회(USTA)는 여자 단식 본선에 와일드카드 6장을 사용할 수 있다. 1장을 가우프가 차지했다. 이로써 본인의 두 번째 메이저 대회에 참가하게 됐다.

2019 US오픈은 오는 2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플러싱메도의 빌리 진 킹 국립테니스센터에서 개최된다.

justinwhoi@xportsnews.com / 사진=AP/연합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