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8-24 15:2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강기영, '엑시트'로 쏘아올린 스크린 활약 신호탄

기사입력 2019.08.14 08:49 / 기사수정 2019.08.14 09:03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배우 강기영이 '엑시트'로 스크린 활약에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영화 '엑시트'(감독 이상근)는 원인 모를 유독가스로 뒤덮인 도심을 탈출해야 하는 비상 상황 속 청년들의 용기와 기지를 그린 작품.

지난달 31일 개봉 이후 일주일 만에 손익분기점인 350만 관객을 동원한 데 이어, 개봉 14일째 단숨에 600만 관객까지 돌파하며 여름 극장가 흥행 쾌속 질주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엑시트'로 올 하반기 스크린 활약을 예고한 강기영에게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강기영은 앞서 드라마 '오 나의 귀신님', '김비서가 왜 그럴까', '내 뒤에 테리우스' 등을 통해 특유의 유쾌함과 휴머니즘을 담은 연기를 선보이며 대중의 신뢰와 호감을 쌓아왔다.

이에 안주하지 않고 지난해 영화 '너의 결혼식', '상류사회' 등 스크린으로 활동 영역을 넓히기 시작했고 올 여름 '엑시트'에 이르러 장르와 캐릭터를 불문한 자신의 진가를 증명해냈다.

강기영은 극중 용남(조정석 분)의 엄마 현옥(고두심)의 칠순잔치가 열리는 연회장 구름정원의 ‘구 점장’ 역을 맡았다.

절체절명의 재난 상황 속 밉살스러운 돌발 행동들로 곳곳에 트러블을 일으키지만, 결코 미워할 수 없는 매력으로 관객들의 관심과 사랑을 받고 있다.

강기영표 구 점장이 특별한 이유는 강기영의 맛깔난 캐릭터 소화력과 특유의 완급조절 연기로 그 또한 우리 곁 어딘가에 존재할 법한 지극히 현실적인 인물로 그려냈다는 점이다.

조정석, 임윤아가 생존을 위해 고군분투하며 웃음과 긴장감을 선사할 때, 강기영은 적재적소에 나타나 극적인 요소를 더하며 관객의 뇌리에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또 현재 방송 중인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에서 열여덟 청춘들의 유일한 어른 오한결 역으로 분해 보여주는 섬세한 연기결과 묵직한 무게감과 대조되며 절묘한 시너지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강기영은 '엑시트'에 이어 개봉을 앞둔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에서 김래원, 공효진과 호흡하며 스크린 활약을 이어간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CJ엔터테인먼트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