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1-13 09:4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배구 종합

러시아 코치, 한국 꺾고 '눈 찢기'...러 배구협회, 공식 사과 및 징계

기사입력 2019.08.13 17:33 / 기사수정 2019.08.13 17:34


[엑스포츠뉴스 허인회 인턴기자] 러시아 여자배구 대표팀 코치가 '눈 찢기' 행위를 한 것에 대한 공식 사과와 함께 해당 코치에게 2경기 출장 금지 징계를 내렸다.

지난 5일 세르지오 부사토 코치는 러시아 칼리닌그라드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세계예선 E조 3차전에서 한국 대표팀에 역전승을 거둔 뒤 눈을 찢는 인종차별적 세리모니를 펼쳤고 그대로 중계 화면에 포착됐다.

이에 대한민국배구협회는 공식적으로 항의했다. 이후 13일 협회는 러시아배구협회(RVF)가 인종차별적 행위에 대한 공식 사과문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나 국제축구연맹(FIFA)는 이 같은 행위를 엄격하게 금지하고 있다. 하지만 국제배구연맹(FIVB)는 눈 찢기 세리머니에 대한 명문 금지 조항이 따로 없다.

협회는 "러시아배구협회가 서신을 통해 깊이 사과했고, 부사토 코치 역시 깊은 사과의 뜻을 전했다"면서 "부사토 코치의 행동은 올림픽 출전권 획득에 대한 기쁨의 표시일 뿐, 한국 팀을 공격하거나 무례하게 대할 의도는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러시아배구협회는 부사토 코치에게 국제대회 2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내렸다"고 설명했다. 또한 러시아배구협회는 양국 협회 간에 더욱 친밀한 관계 유지를 희망했다.

협회는 러시아배구협회와 국제배구연맹에 이와 같은 일이 다시 발생하지 않기를 바란다는 뜻을 전달했으며, 제도적 장치도 함께 마련해줄 것을 촉구했다.

justinwhoi@xportsnews.com / 사진=스포르트 24 캡처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