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06 18:1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호텔 델루나' 박유나, 모든 인연의 중심…이태선과 인연 이어갈까

기사입력 2019.08.12 14:03 / 기사수정 2019.08.12 14:15


[엑스포츠뉴스 김민성 인턴기자] ‘호텔 델루나’의 모든 인연 중심엔 박유나가 있었다.

지난 11일 방송된 tvN ‘호텔 델루나’ 10회에선 이미라(박유나 분)가 현생에서 전생의 원수 박영수(이태선)와 인연으로 엮이며 극의 흥미를 높였다.

이날 미라는 영수가 내린 택시를 타고 가려다가 그가 택시에 흘린 볼펜을 발견했고, 볼펜을 돌려주려다 그에게 한눈에 반했다. 그러나 현생에서의 인연은 마고신의 계획된 장난이었다. 마고신은 자신의 언니에게 “전생의 악연은 잇는 재미가 있다. 한 눈에 반한다. 남은 게 있어서”라며 두 사람을 계획적으로 이은 것.

전생에 송화 공주(박유나)에게 죽임을 당한 연우(이태선)는 둘 도 없는 원수였다. 전생의 악연이었던 이들은 현생에서 서로에게 호감을 가졌고, 미라로 인해 만월(이지은)도 천 년의 세월을 거쳐 영수와 재회할 수 있었다. 이는 감동과 동시에 앞으로 네 사람이 어떻게 얽힐지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무엇보다 영수는 ‘호텔 델루나’ 연쇄살인 사건의 담당자로 알려지며 앞으로 이들과 더욱 깊게 엮일 것을 예고 한 상황. 이렇듯 박유나는 극의 중심에서 주요 인물들과 첨예하게 엮이며 흐름을 주도하는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더불어 박유나는 냉철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송화 공주와 러블리한 미라를 제대로 표현해내며 매주 시청자들의 보는 재미를 높이고 있다. 이에 앞으로 눈호강을 책임지는 비주얼과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주요 인물들의 중심에서 활약할 박유나에게 기대감이 증폭된다.

‘호텔 델루나’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tvN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