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9-16 14:5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축구

'고교연맹회장' 정종선 감독, 학부모 성폭행+10억 횡령 혐의

기사입력 2019.08.09 09:40 / 기사수정 2019.08.09 09:41


[엑스포츠뉴스 허인회 인턴기자] 국가대표 출신 정종선(고교축구연맹 회장) 감독이 학부모 성폭행과 운영비 횡령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8일 JTBC 뉴스룸은 "정 감독이 수년 동안 학부모들로부터 지원받은 운영비를 가로챈 혐의와 함께 한 학부모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한 학부모는 아들 문제로 학교에 갔다가 정 감독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진술했다. 학부모 A씨는 "순식간에 제압을 해서 벌어졌다. 옴짝달싹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또 "전학 가면 매장시켜 버리겠다"고 협박한 사실까지 전했다. 아들의 미래가 걱정된 학부모는 사실을 알리지 못한 채 지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정 감독이 수년 동안 지원받은 축구부 운영비 일부, 퇴직금 적립비, 김장비 등의 명목으로 가로챈 금액은 약 1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보도됐다.

정 감독은 성폭행과 운영비 횡령 등의 의혹에 대해 입장 표명을 거부하고 있다고 전해졌다.

경찰은 조만간 정 감독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justinwhoi@xportsnews.com / 사진=한국고등학교축구연맹 홈페이지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