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3-01 22:3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올드스쿨' 육중완밴드X김우성이 전한 #신곡 #CF 욕심 [종합]

기사입력 2019.07.29 17:57 / 기사수정 2019.07.29 18:02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인턴기자] 육중완밴드와 김우성이 CF 욕심을 드러냈다.

29일 방송된 SBS 러브FM '김창열의 올드스쿨(이하 '올드스쿨')'에는 육중완 밴드와 김우성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육중완-강준우는 장미여관에서 육중완밴드로 돌아왔다. DJ 김창열은 강준우에게 "육중완밴드 이름에 육중완이 너무 앞에 있는 것 같지 않냐"고 질문했다. 이에 강준우는 "사실 육중완의 언행과 행동, 발성 모두 뒤에서 다 지도를 한다"며 "제가 입력한대로 움직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육중완은 "강준우의 꼭두각시라고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육중완밴드는 지난달 '서핑 위드 마이러브'를 발매했다. 육중완은 "글로벌 시대에 맞게 제목을 영어로 지었다"고 말했다. 이어 "파도를 탈 때의 느낌으로 만든 곡"이라고 설명했다. 곡을 들은 김창열은 "레트로에 어울리고, 육중완밴드에도 딱 어울리는 곡이다"라고 칭찬했다.

육중완은 요즘 힐링의 시간을 보낸다고. 그는 "연극에 도전하고 있다. 9월에 '일주일'이라는 작품에 참여하게 됐다"며 "뮤지션 20년 했으면 배우 소리를 들을 때가 된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연극 속 대사를 깜짝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더로즈의 멤버 김우성은 솔로 앨범 'WOLF'로 컴백했다. 그는 곡에 대해 "늑대라고 하면 거칠고 사나운 이미지를 떠올리지만, 달을 보며 외로움을 표현하는 늑대나, 항상 무리지어 다니면서 외로움을 타기 싫어하는 늑대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데뷔 후 첫 번째 라디오 출연이 '올드스쿨'이었다. 잊을 수 없는 추억이다"라며 "든든한 지원군이 옆에 없어서 긴장도 되고, 설레기도 한다"며 혼자 출연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그는 최근 종영한 JTBC '슈퍼밴드'에 출연한 소감도 밝혔다. 김창열이 "더로즈 멤버들이 조기탈락을 했다. 기분이 어땠냐"고 묻자, 그는 "오늘 라디오에 출연한 기분이었다. 지원군이 없다는게 걱정이 됐다. 대신 그만큼 새로운 것을 많이 배우고 얻을 수 있었던 것 같다"며 "멤버들에 대한 소중함을 많이 느꼈다"고 전했다.

이날 한 청취자는 김우성에게 "더로즈 멤버들과 광고를 찍었는데, 따로 준비한 것이 있냐"고 질문했다. 그는 "잘 보이고 싶어서 팩을 하고, 일찍 자려고 누웠는데 설레서 잠을 2시간 밖에 못잤다"고 말했다.  

김창열이 찍고 싶은 CF가 있냐고 묻자, 그는 "밥을 너무 좋아한다. 밥솥 CF를 꼭 찍고 싶다"고 전했다. 육중완은 화장품 광고에 욕심을 드러냈다. 그는 "제가 피부가 참 좋다. 사람들이 잘 안 씻는다고 생각하는데 편견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어 강준우는 스포츠 용품 광고를 찍고 싶다는 소망을 밝혔다.  

'올드스쿨'은 매일 오후 4시 5분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SBS 보이는 라디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