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8-18 13:0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축구

[ICC] '골대' 손흥민·'득점' 호날두, 2년 만의 맞대결...토트넘 3-2 승리

기사입력 2019.07.22 09:46 / 기사수정 2019.07.22 09:54


[엑스포츠뉴스 허인회 인턴기자] 손흥민(토트넘)은 2년 만에 맞붙은 롤모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 앞에서 골대를 때렸다.

토트넘은 21일 싱가포르 칼링의 싱가포르 국립경기장에서 치른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 컵(ICC) 1차전에서 경기 종료 직전 해리 케인이 하프라인 부근에서 득점을 기록하며 유벤투스를 3-2로 꺾었다.

이날 토트넘 간판 공격수 손흥민과 유벤투스에서 새로운 도전을 이어가는 중인 호날두의 맞대결이 관심을 받았다.

두 선수는 2017/18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처음 붙었다. 손흥민은 당시 레알 마드리드 유니폼을 입고 있던 호날두와 그라운드 위에서 단 4분밖에 만나지 못했다.

특히 손흥민이 자신의 롤모델로 호날두를 꼽기도 했기 때문에 국내 팬들은 2년 만에 만난 두 선수에 주목했다.

투톱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전반전 가벼운 몸놀림을 보였다. 그는 전반 4분 만에 '신예' 트로이 패럿의 패스를 받아 왼발슛을 날렸다. 하지만 상대 골대를 때리며 득점이 무산됐다.

전반 8분에도 결정적인 기회를 잡으며 골을 노렸지만 골대를 벗어났다.

전반 30분 손흥민은 토트넘 선제골의 기점 역할을 했다. 그는 페널티박스 안쪽에서 상대 수비를 흔들어 놓고 돌아 들어가는 패럿에게 공을 내줬다. 패럿이 1차 슛을 시도한 것이 잔루이지 부폰에 막혔지만 쇄도하던 에릭 라멜라가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은 직접 마무리를 시도할 수도 있는 상황에서도 어린 선수에게 기회를 만들어주려는 노련한 모습도 보여줬다.

손흥민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루카스 모우라와 교체 아웃됐다.

후반 11분에는 곤살로 이과인이 득점을 성공시키며 균형을 맞췄다.

후반 15분 호날두가 역전골을 터뜨렸다. 그는 마티아 델 실리오의 패스를 논스톱으로 슛으로 결정지었다. 이후 싱가포르 팬들 앞에서 전매특허인 '호우 셀레브레이션'을 보여주며 열띤 성원에 보답했다.

후반 20분에는 '클럽 레코드' 탕귀 은돔벨레의 날카로운 패스를 이어 받은 모우라가 골을 터뜨렸다. 추가시간 3분에는 케인이 상대 골키퍼가 나온 것을 확인하고 하프라인 쪽에서 그대로 때려 골망을 흔들었다.

2019 ICC에 참가한 토트넘은 25일 중국 상하이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8월 4일 인터 밀란과 차례로 2~3차전을 치른다.

justinwhoi@xportsnews.com / 사진=AFP/연합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