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8-20 06:4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한껏 솟은 태평양 어깨"…'악마가' 정경호, 클래스 다른 파격 변신

기사입력 2019.07.19 09:09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정경호가 멋짐과 코믹을 넘나드는 하드캐리를 예고한다.

오는 31일 첫 방송되는 tvN 새 수목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이하 ‘악마가(歌)’) 측은 19일 소울 충만한 아티스트부터 보기만 해도 웃음을 유발하는 모습까지, 정경호의 반전 매력 3종 세트를 공개해 기대감에 불을 지핀다.

‘악마가’는 악마에게 영혼을 판 스타 작곡가 하립(정경호 분)이 계약 만료를 앞두고 인생을 건 일생일대 게임을 펼치는 영혼 담보 코믹 판타지다. 자신이 누렸던 성공이 한 소녀의 재능과 인생을 빼앗아 얻은 것임을 알게 된 하립이 소녀와 자신, 그리고 주변의 삶을 회복시키며 삶의 정수를 깨닫는 이야기를 그린다. 괴테의 고전 명작 ‘파우스트’를 모티브로 한 판타지적 설정 위에 현실적인 이야기를 녹여내며 차원이 다른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한다. 전작의 색을 완벽하게 지우고 ‘영혼의 갑을관계’로 돌아온 정경호, 박성웅의 연기 변신은 드라마 팬들의 설렘을 자극하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인생캐 메이커’ 정경호의 파격 변신이 시선을 강탈한다. ‘멋짐’을 장착한 뮤지션 ‘하립’으로 변신한 모습은 설렘을 증폭한다. 무대 위 음악에 심취해 기타를 연주하는 하립의 아우라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하지만 방심은 금물, 이어진 사진 속 그의 반전 매력은 폭소를 유발한다. 트렌치코트로도 가려지지 않는 하립의 태평양 어깨는 범상치 않은 포스를 내뿜는다. 세상 진지한 얼굴의 하립이 하루아침에 벌크업을 감행한 이유는 무엇일지, 한껏 솟은 어깨가 호기심을 자극한다. 악마에게 영혼을 팔고 ‘스타 작곡가’ 하립이 됐지만 취향만큼은 변하지 않은 하립. 뜨끈한 국밥을 앞에 둔 그의 예민美 넘치는 포스도 궁금증을 더한다.

악마에게 영혼을 회수당할 위기에 처한 하립은 온갖 방법을 동원해 악마에게서 벗어날 궁리를 한다. 앞서 공개된 하이라이트 영상에서 자신을 찾아온 악마 모태강(박성웅 분)에게 겁 없이 맞서며 ‘티스푼 십자가’를 들이미는 하립의 모습이 웃음을 유발했다. 자신의 영혼을 지키려는 하립은 만반의 준비로 악마를 맞이할 예정. 특히 악마가 빙의된 ‘모태강’으로 분한 박성웅과 특별한 코믹 시너지를 예고한 만큼, 뺏으려는 자와 뺏기지 않으려는 자의 ‘티격태격 케미’에도 더욱 기대가 쏠린다.

매 작품 새로운 얼굴을 선보인 정경호는 ‘악마가’에서도 변화무쌍한 모습으로 출구 없는 매력을 발산한다. 정경호 특유의 능청스러운 코미디 연기도 ‘영혼 담보 코믹 판타지’의 매력을 제대로 살릴 것으로 기대되는 대목. 연출을 맡은 민진기 감독은 “정경호 배우는 대체 불가의 연기력을 가졌을 뿐 아니라,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코미디 감까지 지니고 있다. 준비하고 표현할 것이 많은 하립을 소화할 수 있는 배우는 정경호뿐이라고 생각했다”며 이색적인 캐릭터를 소화하는 정경호에 대한 신뢰를 드러냈다.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는 SF 미스터리 추적극 ‘써클:이어진 두 세계’를 통해 실험적인 연출로 호평을 이끌어낸 민진기 감독과 드라마 ‘돌아와요 아저씨’, 영화 ‘싱글즈’, ‘미녀는 괴로워’, ‘남자사용설명서’ 등 휴머니즘이 녹여진 코미디에 일가견 있는 노혜영 작가의 의기투합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작품이다.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 후속으로 오는 31일 오후 9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tvN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