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07 19:2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저스티스' 미제살인사건 쫓던 이대연 사망...나나 충격 눈물

기사입력 2019.07.18 22:36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나나가 이대연의 사망에 충격 받았다.

18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저스티스' 3회에서는 서연아(나나 분)가 강일만(이대연)의 사망에 충격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서연아는 업무를 보던 중 계장 국진태(이서환)가 다급하게 들어오자 의아해 했다.

국진태는 무슨 일인지 난감한 얼굴로 말도 꺼내지 못하고 있었다. 서연아는 뭔가 안 좋은 일이 생겼음을 직감했다.

서연아가 국진태의 보고를 받고 달려간 현장에는 강일만이 있었다. 강일만은 사망한 상태였다. 담당 경찰은 강일만이 타고 있던 차가 워낙 오래돼 실수로 난간에 부딪친 것 같다는 설명을 했다.

서연아는 7년 전 미제살인사건을 함께 재수사하던 강일만이 사망하자 충격에 휩싸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