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8-22 06:3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라스' 한지혜X이상우X오지은X이태성, 수요일 밤 사로잡은 주말 도둑들의 입담 [종합]

기사입력 2019.07.18 00:48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새 주말 드라마 '황금정원' 멤버들이 거침없는 입담을 자랑했다.

17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드라마 '황금 정원'의 한지혜, 이상우, 오지은, 이태성이 출연했다.

이날 한지혜는 "이상우가 생각보다 수다쟁이다. 오늘 잘할 것 같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이날 이상우는 4차원 매력을 선보이며 MC들을 사로잡았다. 이상우는 "추운거는 더운 거고, 더운 거는 추운 거다"라는 자신만의 명언으로 토크를 시작했다. 이상우는 "좋은 일은 나쁜 일이고 나쁜일은 좋은 일이다"라고 설명을 덧붙였다.

또한 앞서 심형탁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이상우의 속옷 사업을 홍보한 것과 관련해 이상우는 "기능성이기도 하고 디자인도 멋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에 안영미는 "권혁수가 남자친구에게 속옷을 선물했다"며 "정말 기능성이다. 증인으로 나설 수 있다. 디자인은 너무 깜깜해서 볼 겨를이 없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지혜는 과거 '음악캠프'에 출연해서 풋풋했던 모습을 재현하기도 했다. 특히 파트너로 이상우가 나서며 색다른 웃움을 선사하기도 했다. 이밖에도 한지혜는 '황금 정원'을 위해 댄스 학원에서 배운 '나팔바지' 안무까지 선보이는 열의를 드러냈다.


오지은 역시 버스 안내 아르바이트와 이북 사투리까지 선보이며 열의를 드러냈다. 그러나 반응은 썰렁했고 김구라는 "작가들이 대본에 안적은 데는 이유가 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다수의 드라마에 출연한 이태성은 PPL로 인한 고충을 토로했다. 이태성은 "기업의 이름이 들어가는 대사가 많아서 자연스럽게 PPL을 해야 하는데 연기 톤을 어떻게 해야 하는 지모르겠다"며 고민을 전했다.

또한 미니시리즈와 연속극의 키스신 차이점을 설명하며 "연속극은 키스신을 찍으면 풀샷으로 빠진다. 어르신들과 아이들이 봐서 그런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근데 어르신들도 좋아하시지 않을까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이상우는 이번 작품을 통해 아내 김소연과 주말 연속극 라이벌로 만나게 됐다. 이상우에게 '김소연을 이길 수 있는 무기가 있냐'고 질문을 하자 이상우는 "이기고 지는 건 중요한게 아니지만 초반에는 여장도 있고 벗기도 한다"고 전했다.

오지은 역시 "저도 목욕하는 신으로 시작한다"고 말해 호기심을 자아냈다. 그러나 4MC의 반응이 예상보다 저조하자 한지혜는 "저희 좀 띄워주세요. 잘부탁드립니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MBC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