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09 20:2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이몽' 이해영 "처음 경험한 과분한 관심, 감사하고 뜻깊다"

기사입력 2019.07.15 10:53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배우 이해영이 드라마 ‘이몽’을 통해 받은 사랑에 감사하며 종영 소감을 남겼다.

이해영은 13일 종영한 MBC 주말드라마 ‘이몽’에서 일본헌병대 총사령관이자 총독부병원장으로 권력의 중심에 있는 인물인 동시에 어린 조선인 수양딸을 지극정성으로 키워낸 입체적 인물 히로시를 연기했다.

‘히로시는 일본 군국주의의 대표적인 인물로서 일본에 대항하는 의열단과 독립군에게는 틀림없는 적이지만, 부모를 잃은 어린 조선인 ‘이영진’을 자신의 수양딸로 삼아 훌륭한 의사로 키워낸 좋은 아버지이기도 했다.

절대악도, 의인도 아닌 입체적인 인간 히로시의 양면성을 소화한 이해영은 소속사 필름있수다를 통해 “히로시라는 역할을 맡고, 본의 아니게 주변사람들을 괴롭힐만큼 고민과 부담이 있었다. 그러나 믿고 맡겨주신 감독님과 입체적으로 그려주신 작가님을 비롯해 이요원, 임주환, 허성태, 설정환, 최광제 등 많은 선후배 배우님들 덕분에 히로시라는 캐릭터를 표현해낼 수 있던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이어 “방송이 되고 개인적으로 처음 경험하는 과분한 관심과 사랑을 받았다. 긴 시간 함께해준 ‘이몽’ 전 스텝태프 배우들과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이몽’이라는 드라마가 우리 모두에게 가슴 뜨거운 드라마로 기억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해영은 이미 촬영을 마친 영화 ‘킹메이커’의 이한상 역을 통해 또 다시 연기 변신을 꾀한다. 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을 비롯해 여러 드라마에 출연한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이몽스튜디오문화전문회사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