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7-22 19:5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前 B.A.P 힘찬, 오늘(12일) 강제추행 혐의 첫 공판 [엑's 투데이]

기사입력 2019.07.12 08:44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강제추행 혐의에 휩싸인 B.A.P 출신 힘찬(김힘찬)이 첫 재판을 가진다.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항소2부는 12일 오전 10시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힘찬에 대한 1차 공판을 진행한다.

힘찬은 지난해 7월 24일 경기 남양주시 조안면에 위치한 한 헨션에서 20대 여성 A씨를 강제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힘찬은 지인인 남성 2명, 여성 3명과 함께 술을 마셨다. A씨는 이 과정에서 힘찬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며 신고했다.

곧바로 경찰이 출동했지만 힘찬은 혐의를 부인했다. 경찰 조사에서 힘찬은 "A씨와 호감이 있던 관계"라며 혐의를 부인했다. 검찰로 송치된 이후에도 이같은 입장은 변하지 않았다.

A씨 역시 끝까지 '강제 추행'이라는 입장을 고수했다. 경찰은 참고인 진술을 토대로 힘찬의 혐의가 인정된다고 판단, 지난 4월 힘찬을 불구속 기소했다.

양 측의 주장이 첨예하게 대립하는 만큼 1차 공판에서도 이 같은 입장이 되풀이될지 관심이 주목된다.

한편, 힘찬은 2012년 그룹 B.A.P로 데뷔했다. 지난해 8월 방용국, 같은해 12월 젤로가 팀을 탈퇴했고 힘찬, 대현, 영제, 종업 등도 올해 2월 TS 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종료하며 B.A.P는 사실상 해체됐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