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7-20 00:5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라디오스타' 우주소녀 보나 "군대 위문 공연만 가면 미안해"

기사입력 2019.06.26 08:11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우주소녀 보나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군대 위문 공연만 가면 미안해진다고 털어놨다.
 
26일 방송 예정인 MBC ‘라디오스타’는 홍현희, 김호영, 우주소녀 보나, 크리에이터 도티가 출연하는 ‘황금 통령상’ 특집으로 꾸며진다.

보나가 군대 위문 공연만 가면 미안해진다고 털어놓는다. ‘차세대 군통령’이라는 수식어를 가진 우주소녀에게 과연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인지 궁금증이 커지는 가운데 안영미가 우주소녀의 자리를 넘보며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이어 보나는 치명적인 댄스를 방출하며 시선을 강탈한다. 군인 앞에서 더 치명적으로 춤을 춘다는 그녀는 출연진들의 호응에 힘입어 직접 댄스를 선보였다고. 그녀 덕분에 스튜디오가 후끈 달아올랐다는 후문.

그런가 하면 보나는 걸그룹들의 ‘라스’ 롤모델이 있다고 고백한다. 과연 그 롤모델이 누구일지, 보나가 롤모델을 본받아 활약을 펼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보나는 깜짝 고백으로 안영미를 놀라게 한다. 우주소녀의 신곡 안무에 안영미가 숨어 있다는 것. 뜻밖의 우주소녀와의 컬래버레이션으로 기쁨을 감추지 못한 안영미가 포효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는 후문.

보나는 그룹 이름 ‘우주소녀’와 자신의 예명 ‘보나’에 대한 비하인드도 털어놓는다. 이 모든 것을 기사로 접했다는 그녀는 직원들이 자신을 ‘보나’라고 부르자 “보나가 누군데?”라며 응수했다고. 이어 그녀는 자신이 원했던 이름이 따로 있다고 밝혀 궁금증을 드높인다.

뿐만 아니라 보나는 무뚝뚝하다는 자신의 주장과는 달리 현실 애교를 선보여 모두의 심쿵을 유발한다. ‘사랑스러운 애교쟁이’라는 수식어에 맞게 사랑의 총알 애교를 선보인 것. 그녀의 애교에 설레는 것도 잠시, 뒤이어 홍현희가 충격적인(?) 애교를 선보여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는 후문.

또한 보나는 SNS의 비밀도 공개한다. 45만의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는 보나의 SNS가 알고 보니 쇼윈도였던 것. 충격적인 사실에 모두가 주목하는 가운데 그녀의 SNS의 실체는 방송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우주소녀 보나의 치명적인 매력은 26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MBC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