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1-20 19:2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방탄소년단, 노래 별로…게이 있을 것" 호주 방송사, 인종차별 논란

기사입력 2019.06.20 16:16 / 기사수정 2019.06.20 16:32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호주 방송사가 그룹 방탄소년단을 향해 인종차별 발언을 해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9일(한국시간) 호주 공영방송사 채널9의 뉴스 프로그램 '20 to One'은 방탄소년단에 대한 내용을 다루며 인종차별 등 비아냥거리는 발언을 해 비난을 받고 있다.

이날 여성 진행자가 "현재 최고의 아티스트 방탄소년단"이라고 하자, 남성 진행자는 "몰라, 들어본 적 없어"라고 발언하는가 하면 "춤 잘 추고 노래.. 노래는 완전 별론데?"라며 비아냥거렸다. 

특히 이들은 "김정은이 남자 아이돌을 좋아하면 이제 한국의 전쟁 문제는 없어질 수 있겠네", "한국에서 뭔가 터졌다는 뉴스를 듣고 폭탄인 줄 알았는데 방탄소년단이었네. 근데 이 그룹을 살펴보니 폭탄 터진 거보다 그렇게 좋지 않다" 등 정치적인 이슈까지 빗대어 조롱했다.

뿐만 아니라 "미국에서 차트 1등 노래가 있던데 영어를 할 수 있는 멤버가 딱 한 명 밖에 없어? 신기하네"라고 말하는가 하면, 'UN 연설'에 대해 언급하며 "UN에서 연설했는데 그 내용이 아마 헤어스프레이에 관한 것이었을걸?"하며 조롱을 이어갔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이들은 "방탄소년단 팬들은 정말 강해. 내가 한 번은 '멤버 중에 게이 멤버가 있냐'고 트위터에 물어봤는데 나를 엄청 공격했다"며 "근데 게이는 분명 있을꺼야. 남자 7명인데 한 명은 있지. 그게 수학이야"라고 도넘는 발언을 해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해당 방송을 접한 팬들은 해당 방송사와 프로그램 관계자들에게 공식 사과를 요구했고, 결국 호주 방송사는 "방탄소년단의 인기를 재미 있게 강조하기 위한 목적이었다. 상처받은 분들께 사과한다"고 사과했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빅히트 엔터테인먼트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