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7-19 00:2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이강인 "누나 소개해주고픈 형? 전세진 엄원상" 빵 터지는 이유

기사입력 2019.06.17 16:41 / 기사수정 2019.06.17 17:19


[엑스포츠뉴스 서울광장, 조은혜 기자] "솔직히 아무도 안 소개시켜주고 싶은데…" '막내 형' 이강인인 환영 행사에서 유쾌한 답변으로 팬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17일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대표팀 환영행사가 열렸다. 정정용 감독이 이끈 U-20 대표팀은 1983년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 이후 36년 만에 4강 진출에 성공, 에콰도르를 꺾고 FIFA 주관 남자 대회 첫 결승 진출과 준우승이라는 새 역사를 작성했다.

이날 U-20 대표팀을 보기 위해 구름 인파가 몰린 가운데, 이강인을 향한 함성은 유독 더 뜨거웠다. 대표팀 막내인 이강인은 이번 대회에서 2골 4도움을 기록하고 최우수선수상인 '골든볼'을 수상했다. 만 18세의 선수가 골든볼을 수상한 것은 2005년 리오넬 메시 이후 14년 만이다.

행사에서는 선수 한 명 한 명과 질문 답변을 가진 가운데, 이강인을 향한 질문과 그에 대한 이강인의 답변이 눈길을 끌었다. '항상 좋은 형들이라고 말하는 이강인 선수, 누나가 두 명 있는데 소개시켜주고 싶은 진짜 좋은 형을 꼽아달라'는 질문에 이강인은 "솔직히 아무도 안 소개시켜주고 싶다"고 운을 떼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굳이 뽑으면 (전)세진이 형 아니면 (엄)원상이 형을 고르겠다"고 말했다. 사회자가 그 이유를 묻자 이강인은 "최고로 정상인 형들이다. 나머지는 다 비정상이라 부담스럽다"고 말해 다시 한 번 폭소를 안겼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서울광장, 박지영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