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9-17 22:3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아스달연대기' 장동건, 거짓 연기로 아라문 해슬라 됐다 [종합]

기사입력 2019.06.15 22:33



[엑스포츠뉴스 임수연 기자] '아스달 연대기' 장동건이 본색을 드러냈다.
  
 15일 방송된 토일 드라마 tvN '아스달 연대기' 5화에서는 타곤(장동건 분)이 산웅(김의성)을 살해하려 했다.

이날 타곤은 은섬이 산웅을 데려간 옥탑에 들어서자 은섬이 데리고 있던 남자에게 달려들어 그의 목을 베었다. 하지만 그는 산웅이 아닌 또다른 남자. 타곤이 오기 전, 산웅은 은섬에게 "너는 아무것도 얻지 못할 것이다. 내 아들은 내가 죽기를 바라고 있으니 내가 죽으면 네 놈이 모든 누명을 쓰게 될 것이다"라고 말해주었고, 은섬은 산웅을 대체할 사람을 준비해 놓았던 것이었다.

은섬은 산웅을 향해 "이제 약속을 지켜라. 아스달의 연맹장. 창문 열고 외쳐라. 네 아들이 너를 죽이려 했고, 와한의 전사가 너를 살렸다고. 내가 막을 거다. 나는 죽어도 상관 없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타곤은 산웅을 향해 "내 손을 잡아 주시고, 안아 달라. 그때처럼. 그때와는 다르다. 나는 저 밖으로 함께 나아가 내 손을 잡아 주신다면 우리 부자를 보던 연맹인들의 눈초리는 달라질 것이다. 지금 내 손을 잡은다면 누려야 할 것들 뿐이다. 아버지. 나는 이미 신의 영능을 인정 받았다. 내 영능 마저 아버지께서 가지신다면 이제 아사론이 무엇으로 아버지를 겁박하려 하겠느냐"라고 그를 설득했다.

결국 산웅은 타곤의 손에 목숨을 잃게 됐고, 타곤은 당혹스러워하는 은섬을 향해 "너 여기가 어떤데 인지 아느냐. 나라가 무엇인지 아느냐. 넌 결코 너희 씨족을 구하지 못한다. 아무것도 모르니까 이곳이 어떤 곳인지도. 세상을 움직이는 것이 무언인지 전혀 아는 것이 없다. 결국 너희 씨족은 네가 죽인 것이 되는 거다. 너희 와한사람들은 몰살 될거다"라고 말했다.



타곤에 말에 은섬은 곧장 도주했고, 타곤은 사람들에게 은섬이 와한사람들을 구하려다 산웅을 죽였다고 주장했다. 그 덕에 사람들의 분노는 와한사람들에게 향하고 말았다. 이후 타곤은 태알하(김옥빈)을 찾아가 산웅의 사망 사실을 전했고, 은섬이 자신의 보라색 피를 보았을지도 모른다고 털어놨다. 이 사실을 알고 있었던 태알하는 "생각해봐라. 봤다. 못 봤느냐. 봤던지 못 봤던지 그 놈 팔에 보라색 피가 묻었겠다"라겨 불안해 했다.

다음날, 태알하는 타곤을 찾아와 "내가 말이다 생각을 해봤다는데 그놈 두즘생이라고 해도 말이다. 그놈이 이그트를 어떻게 알겠느냐. 이아르크에서 왔다고 하지 않았느냐. 뇌안탈을 본 적이 없을 거고, 이그트가 여기서 어떤 의미인지 어떻게 알겠느냐"라고 말했고, 타곤은 "고맙다. 어떻게든 내 마음 잡게 해주려고 하지 않느냐"라고 태알하에게 미소를 지었다. 그러자 태알하는 "타곤, 오늘이 어떤 날이냐. 너에게도, 우리에게도 너무 중요한 날이다. 너는 신이 될 거다. 그게 내가 너를 택한 까닭이고, 오늘은 그 첫걸음을 딛는 날이다. 마음 빼앗기지 말아라. 고작 두즘생한테"라고 덧붙였다.

같은 시각. 무백(박해준)은 아사사칸(손숙)을 찾아갔다. 아사사칸은 자신을 찾아온 무백을 향해 "지난밤 아들이 아버지를 죽였다. 누군가를 찾아야 한다. 그 자를 도와야 한다"라고 말했고, 무백은 아버지 산웅을 죽인 이가 바로 타곤임을 알게 됐다. 단벽(박병은) 역시 미홀(조성하)를 통해 타곤이 산웅을 죽엿을거라는 이야기를 듣게 되자 혼란에 빠지고 말았다.

이후 단벽은 타곤을 향해 "저는 언제나 형님 편을 들었다. 형님이 혼자 거기에 들어가실 때 형님을 믿고 실력을 믿었기에 간절히 기도했다. 형님이 아버지를 구해 나온다면 길고긴 길이 끝이 날 거라 생각했다. 그런데 아니었다. 형님이 아버지를 죽였느냐. 형님도 지쳤을 거다. 아버지가 미웠느냐. 그래서 죽였느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타곤은 "죽이고 싶었다. 아버지가 아니라 바로 너. 네가 죽었으면 했다. 네가 없어지만 아버지가 너에게 하는 것처럼 나를 봐주시지 않을까. 나는 대흑벽 너머에서 생각했다. 이만하면 아버지가 인정해 주시지 않을까. 이제 나는 영원히 인정 받지 못하게 됐다. 이런 내가 아버지를 죽여"라는 말로 단벽의 마음을 샀고, 단벽은 오해를 풀게 됐다.



그날밤. 타곤은 산웅의 울림사니를 위해 연맹궁 앞에 나타났다. 사람들은 제사를 지켜보기 위해 몰려들었고, 이 사실을 알게 된 아사론은 분노하고 말았다. 미홀은 그저 상황을 지켜볼 뿐이었다. 같은 시각. 곧 와한 사람들이 처형 된다는 이야기를 듣게 된 은섬은 곧장 연맹궁으로 향했다.

타곤이 울림사니를 하는 것을 목격한 아사론은 타곤을 향해 "멈춰라. 너는 정령의 소리를 들은 적이 있느냐. 꿈도, 정령의 소리를 들은 적이 없다면 신을 만난 적이 없을 거다. 어떻게 감히 울림 사니를 할 수 있느냐. 네 놈의 영능이랑 혼백을 인솔하는 것에 지나지 않는 것이다. 헌데 네 놈이 감히 아스달의 연맹장 니르하의 울림사니를 하느냐. 아사시의 권능과 이소드녕의 권능으로 명한다. 당장 내려와라"라고 소리쳤다.

그러자 장동건은 아사론을 향해 "무릎을 꿇어라. 아사론. 내가 타곤, 이자의 몸을 쓰고 있다고 하여 너희가 감히 나를 알아보지 못하는 것인가"라며 "아사론, 내가 잠시 이 몸을 쓰겠다 했다. 내가 잠시 이 입술을 쓰겠다고 했다. 내가 아사시의 손을 잡으며, 내가 그 머리를 감싸 안았다. 그런데 너희는 나를 모르는 것이냐"라고 거짓 연기를 했다.

한편, 이날 방송 말미에서는 사람들이 타곤을 향해 "아라문 해슬라이시다"라고 말하는 모습이 그려져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더했다. 

enter@xportsnews.com /사진 = tvN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