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6-27 16:1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오빠네 라디오' 유노윤호, 열정 만수르의 #첫 솔로 #신곡 #명언 제조기 [종합]

기사입력 2019.06.13 13:28 / 기사수정 2019.06.13 13:35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인턴기자] 그룹 동방신기 유노윤호가 첫 솔로 앨범을 들고 찾아왔다.

13일 방송된 SBS 러브FM '김상혁, 딘딘의 오빠네 라디오(이하 '오빠네 라디오')'에는 유노윤호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유노윤호는 딘딘의 문자 한 통에 흔쾌히 라디오 출연을 결심했다고. 유노윤호는 "원래 라디오 스케줄이 없었다. 다른 일정으로 꽉 찼는데, (딘딘 때문에) 조정하고 나왔다"고 말했다.

김상혁이 "(딘딘하고) 어떻게 친해졌냐"고 묻자 유노윤호는 "'두니아'라는 프로그램에서 만났다. 딘딘이 래퍼라서 할 말은 하는 친구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너무 예의바르고 정이 많더라"고 전했다. 이에 딘딘은 "대스타가 선글라스를 벗고 인사를 하는 것에 감명을 받았다"며 유노윤호를 만났던 당시를 회상했다.

유노윤호는 데뷔 16년 만에 첫 솔로 앨범 'True Colors'를 발매했다. 유노윤호는 신곡 'Follow'를 16번이나 수정했다고. 그는 "회사에서 난리가 났다"며 웃음을 지었다.

그는 "음반을 보고, 듣고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상상할 수 있도록 색깔을 입히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진정성을 담으려다 보니 오래 걸렸다. 대중들에게 나의 성격을 색깔로 표현해 알리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또한 "그 동안의 음악은 뜨겁고 열정적인 음악이었다면 이번 곡은 쿨한 부분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어벤져스: 엔드게임'을 보면서 캐릭터들의 제스처가 재밌어 그 부분을 (안무에) 넣었다"고 말했다. 그는 "타노스의 핑거 스냅을 표현했다. 타노스가 손가락을 튕길 때 모든 게 멈추는 것처럼 춤도 멈춘다"고 덧붙였디.

딘딘과 김상혁은 "열정남 유노윤호도 힘든 면이 있을 것 같다. 하기 싫어하는 것이 있냐"고 물었다. 유노윤호는 "잠자고 일어날 때 힘들다. 방송에도 나왔지만 음악을 틀고 춤을 추는 것도 있다. 그래야 하루를 재밌게 보낼 수 있을 것 같다"고 답해 탄성을 자아냈다.

유노윤호는 '열정 만수르'라는 수식어에 대해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그는 "고깃집에서 한 팬분이 제 사진을 보며 힘내고 있다고 말했다"며 "그 순간 정말 힘이 났다"고 털어놨다. 김상혁은 "세상에 밝은 열정을 전파해주길 바란다"고 말하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김상혁이 "스트레스는 어떻게 해소하냐"고 묻자 그는 "친구들을 만나거나, 스트레스의 원인을 찾아서 깨부순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유노윤호는 명언 제조기로도 유명하다. 그는 '현대인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현금, 입금, 지금', '인간에게 가장 해로운 벌레는 대충' 등의 어록을 가지고 있다. 이에 딘딘은 "많은 사람들이 유노윤호를 보며 힘을 얻고, 열심히 사려고 한다"고 말하며 유노윤호를 추켜세웠다.

특히 그는 소속사 후배들에게 조언을 자주한다고. 유노윤호는 "얼마 전 엑소 수호가 문자를 보냈다. NCT한테 조언을 많이 한다"고 말했다. 김상혁이 "딘딘씨한테는"이라고 묻자 "딘딘한테도 많이 한다"고 전했다. 딘딘 역시 "정말 많이 한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오빠네 라디오'는 매주 월-일 오후 12시 5분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SBS 보이는 라디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