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6-20 11:0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녹두꽃' 조정석X윤시윤, 형제의 난 발발...피할 수 없는 대결 [포인트:신]

기사입력 2019.05.24 10:23 / 기사수정 2019.05.24 10:25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인턴기자] '녹두꽃' 조정석과 윤시윤의 '형제의 난'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 측은 24일 예고편을 공개했다. 영상은 백이현(윤시윤 분)이 황석주(최원영)와 함께 동학군 토벌을 위한 전투에 참여하는 모습에서 시작된다. 백가(박혁권)가 채씨(황영희)를 향해 "둘이 갔다가 혼자 올 모양이제"라며 푸념하는 목소리가 들리기도 했다.

특히, 이현은 "오라버니를 용서해주십시오"라며 부탁하는 명심(박규영)을 향해 "용서하기엔 그분을 너무 존경했습니다"라는 대답을 들려주며 석주를 향한 복수의 의지를 굽히지 않았다.

화면이 바뀌어 동학군은 팔도보부상 전라도 임방을 해산하기로 결정하고, 이에 송봉길(박지일)은 "전봉준이 우리 보부상을 우습게 봤다. 응분의 댓가를 치뤄야지"라며 곱씹었다. 그러다 자인(한예리)이 기도하는 모습에 이어 이현이 "치졸한 건 전쟁이지 제가 아닙니다"라고 언급하는 모습, 그리고 전봉준(최무성)의 "아침에 공격하세"라는 명령과 함께 죽창으로 돌격하는 동학군들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여기에다 '깊게 패인 상처, 총은 배신의 심장을 겨누고', '격동하는 시대 함께 할 수 없는 슬픈 인연'이라는 자막으로 엇갈린 인연을 표현하기도 했다. 동학군에 속한 이강과 관군에 속한 이현의 피할 수 없는 대결, 이로 인해 '형제의 난'이 펼쳐지면서 더욱 흥미진진해질 예정이다.

'녹두꽃'은 24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SBS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