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9-16 22:1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어비스' 이성재, 사이코패스 살인마의 광기...'긴장+몰입' 최고조

기사입력 2019.05.22 10:16 / 기사수정 2019.05.22 10:17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인턴기자] '어비스 : 영혼 소생 구슬(이하 '어비스')' 이성재가 섬뜩한 사이코패스 연기로 안방극장을 압도했다.

21일 방송된 '어비스' 6회에서 연쇄살인마 오영철(이성재 분)이 체포되는 장면이 그려졌다. 오영철은 잔혹한 살인을 저지르고도 죄책감 없는 모습으로 고세연(박보영)-차민(안효섭)과 대립해 극의 긴장감을 극대화했다.

엄산동 살인사건의 유가족 박기만(이철민)에게 살해당한 오영철은 우연히 차민의 어비스 구슬에 의해 늙은 얼굴로 되살아났다. 모습이 바뀐 오영철은 고세연을 비롯해 방해하는 자들을 상대로 무차별 살인을 저질렀다.

장희진(한소희)을 협박해 차민을 더욱 유력한 고세연 살인 용의자로 만든 오영철은 이용 가치가 사라진 장희진을 교통사고로 위장해 살해를 시도하고, 자신의 정체를 알고 있는 차민을 죽이는 등 완전 범죄를 꿈꿨지만, 어비스 구슬을 이용한 차민-고세연의 활약으로 번번이 일이 틀어져 분노했다.

하지만 차민이 사망했던 시점, 두 번째 부활자가 임시소유주가 된다는 법칙으로 오영철이 어비스 구슬의 주인이 된 상황. 구슬의 능력을 알게된 오영철은 차민, 장희진뿐 아니라 고세연까지 부활한 사실을 확인하고서 고세연 부모를 볼모 삼아 협박했다.

오영철은 반항하는 고세연을 향해 "살인의 완성"을 원한다며 "내 살인은 늘 완벽했어. 그런데 네까짓게 내 인생을 흔들고 내가 유일하게 지키려던 단 하나까지 건드려? 말해. 뭘 더 알고 있지?"라며 세연의 부친을 향해 발길질하며 분노를 폭발했다.

또 한 번 고세연을 죽이려는 일촉즉발의 순간에 나타난 차민과 격렬한 몸싸움을 벌이던 오영철은 경찰 사이렌 소리에 세연 모친을 인질로 붙잡고 도주했다. 그러나 이내 곧 검사 서지욱(권수현)과 마주하게 된 오영철. 잠깐 안도의 표정이 스쳤지만, "이제 다 끝났어 오영철. 넌 이미 진 거야"라는 서지욱의 말과 함께 경찰들이 등장, 일그러진 오영철의 얼굴이 비춰지며 긴장감이 흘렀다.

두 사람의 대치 장면에서 어린 소년과 소년이 아버지라 부르는 남자의 과거 학대 장면이 오버랩돼 오영철-서지욱이 부자관계인 듯 보이지만, 아직 풀리지 않은 의문들이 있어 궁금증은 커지고 있다. 또한 오영철 외에도 공범의 존재가 드러난 가운데, 서서히 밝혀지고 있는 오영철-서지욱-장희진 세 사람의 관계에 관심이 쏠린다.

'어비스'는 매주 월, 화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tvN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