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5-23 10: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마리텔 V2' 정형돈·김동현, 팔 힘으로 수박 깨기 실패

기사입력 2019.05.17 22:23


[엑스포츠뉴스 유은영 기자] 정형돈, 김동현이 수박 깨기에 실패했다.

17일 방송된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에서 정형돈, 김동현은 주짓수 현피대회를 이어갔다. 앞서 박우주와 정형돈이 결승에 진출한 상태였다.

결승전에 앞서 김동현은 "UFC 격투기 선수들이 팔로 조르는 힘이 엄청 좋다. 그 힘을 테스트하기 위해 팔 힘만으로 수박 깨기 챌린지가 인기다"라고 했다.

UFC 웰터급 벤 아스크렌 선수는 수박을 끌어안은 뒤 그대로 절단하는 영상을 찍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를 본 정형돈은 입을 떡 벌렸다. 김동현은 "이 선수가 완력이 좋다"며 "메인이벤트 결승전 전에 전문 용어로 차력쇼라고 하잖나. 해보겠다"고 제안했다.

먼저 정형돈, 박우주는 참외를 손으로 깨기에 도전했다. 박우주는 쉽게 참외를 깼지만, 정형돈은 바닥에 댄 채 힘을 줘 참외를 깼다. 이어 두 사람은 수박 두 개를 팔 힘으로 깨는 것에 도전했지만 실패했다.

김동현도 도전했다. 김동현은 두 개 깨기에 실패, 하나만 팔 힘으로 깨는 것에 성공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