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5-23 10: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6SV' LG 고우석 "볼넷 너무 아쉬워, 결국 마무리해 기쁘다"

기사입력 2019.05.16 22:06


[엑스포츠뉴스 부산, 채정연 기자] 4아웃 세이브를 달성한 LG 트윈스 고우석이 활약 후 소감을 전했다.

LG는 16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시즌 팀간 6차전에서 3-2로 승리했다. 2연패를 마감하며 스윕패를 면했다.

선발 켈리는 7이닝 4피안타 1볼넷 6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투구수 89개로 효율적인 피칭을 펼쳤고 시즌 5승을 신고했다. 

6회까지 투수전이었던 이날 경기는 7회 만루 찬스에서 터진 이천웅의 2타점 적시 2루타로 균형이 깨졌다. 8회 유강남의 유격수 희생플라이로 한 점을 보태며 3점 리드를 잡았다. 8회 불펜이 2실점했으나 1점을 기어이 지켜내 승리를 일궜다.

경기 후 고우석은 "올라와서 좋은 카운트를 가져갔는데도 볼넷을 준 게 너무 아쉽고 안타는 맞았지만 결과적으로 잘 마무리되어 승리에 보탬이 된 것이 기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