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5-23 11:0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골목식당' 백종원X꼬치집, 촬영 중단→개과천선…청년몰다운 성장기 [전일야화]

기사입력 2019.05.16 00:55 / 기사수정 2019.05.16 01:23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요리 연구가 백종원이 꼬치집 솔루션을 진행했다.

15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백종원이 여수 꿈뜨락몰 솔루션을 진행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백종원은 촬영 중단을 선언했던 꼬치집에 재방문했다. 앞서 백종원은 꼬치집의 위생 상태에 분통을 터트렸고, 꼬치집 사장에게 스스로 잘못된 점을 찾지 못하면 솔루션을 포기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꼬치집 사장은 "제가 아까 너무 긴장이 되고 대표님을 처음 오자마자 봐서 헛소리가 나오더라. 너무 당황스러워서 거짓말을 한 것 같다. 쓰레기 같은 경우에는 장사를 일찍 접어버리고 갈 때가 있다"라며 털어놨다.

백종원은 "(쓰레기통을) 일주일마다 치웠다고 하지 않았냐. 더 오래됐냐"라며 추궁했고, 꼬치집 사장은 "조금 더 됐다. 기억은 잘 안 난다. (꼬치구이기) 이것도 청소한다는 것도 거짓말인 것 같다. 다음부터 청소도 열심히 하겠다. 한 번 저를 믿어주시면"이라며 고백했다.

백종원은 꼬치집 사장의 진심에 마음을 바꿨고, "솔직히 지금 여기 와서 해줘야 될 가게가 너무 많다. 사장님 포기하려고 했다. 나도 느낌이 거짓말하는 것 같았다. 다른 건 모르지만 거짓말은 못 참겠다고 했다. 생각도 안 했는데 거짓말을 했다고 해버리니까 할 말이 없다"라며 격려했다.

이어 백종원은 "나도 음식점을 했지만 사수가 좋아서 제대로 일을 배워서 체계적으로 일을 배운 사람도 있지만 식당이라는 게 현 상황이 누가 가르쳐주지 않으니까 식당을 10년 했는데도 엉터리인 사람이 있다. 진짜 중요한 건 알면서 안 하면 용납 못한다. 아는데 안 하면 그 일을 하면 안 된다"라며 당부했다.



또 백종원은 여섯 가게의 사장들을 한자리에 불렀고, "여섯팀을 하기에는 무리다. 중간에 포기할 수도 있다. 제가 봐서 아니다 싶으면 포기할 수밖에 없다"라며 예고했다. 이때 백종원은 꼬치집 사장에게 일주일간 청소만 하라고 당부했다.

백종원은 일주일 후 두 번째로 꿈뜨락몰을 찾았고, 가장 먼저 꼬치집으로 향했다. 백종원은 꼬치집의 위생 상태를 꼼꼼히 확인했고, "청소 잘 했다"라며 합격점을 줬다. 그뿐만 아니라 꼬치집 사장은 수제 닭꼬치를 선보였다.

더 나아가 꼬치집 사장은 백종원이 시식을 하는 사이 상황실에서 기다렸다. 김성주는 "솔직한 이야기를 들어봐도 되겠냐"라며 첫 촬영에 대해 언급했고, 꼬치집 사장은 "내가 장사를 지금 하고 있는 게 맞는 건지 신경도 많이 쓰이고 이런 상태에서 돈만 보고 장사를 했다. 여러 가지 생각을 많이 했다. 초반에는 장사가 잘 될 때는 아침 일찍 나와서 했는데 매일 있어봤자 하루에 2만 원 이렇게 파니까 의욕이 떨어지더라"라며 고백했다.

특히 꼬치집 사장은 전과 달리 적극적인 자세와 진지한 태도로 촬영에 임해 눈길을 끌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