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7-20 06:4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버닝썬 최초 고발자' 김상교 "특검·청문회 필요" 청원 독려 [엑's 이슈]

기사입력 2019.05.15 20:42 / 기사수정 2019.05.15 20:42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클럽 버닝썬 사건의 최초 고발자인 김상교 씨가 국민청원 참여를 독려했다. 

김상교 씨는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청원 부탁드립니다. 이러리라 예상 했지만 청문회, 특검, 시위 분명 필요해 보입니다. 버닝썬 게이트. 버닝썬 청문회. 공권력 유착 특검"이라는 글을 남겼다. 

그와 함께 '불법 향응 소비, 범죄 가담 VVIP 고객 수사 착수 및 유착 공권력 특검, 청문회를 청원합니다'는 제목의 청와대 국민청원글을 캡처, 게재했다.

한편 서울지방경찰청은 이날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과 폭행, 업무방해 혐의로 김상교 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상교 씨는 버닝썬 사건의 최초 고발자로, 그가 폭로한 폭행 사건 이후 버닝썬을 둘러싼 여러 의혹과 논란이 불거졌다. '버닝썬 게이트' 중심 인물인 가수 승리와 전 유리홀딩스 대표 유인석은 14일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았으나, 이들의 구속영장은 기각됐다. 

dpdm1291@xportsnews.com / 사진 = 김상교 씨 인스타그램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