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5-24 01:5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언어의정원, 오늘(25일) 데뷔…'올 봄, 첫 여성 싱어송라이터 듀오'

기사입력 2019.04.25 07:49


[엑스포츠뉴스 전원 기자] 여성 싱어송라이터 듀오 언어의정원(로영, 르네)이 첫 싱글 앨범 '그로잉 업'(Growing Up)을 발표하고 타이틀곡 '마음에게'로 활동을 시작한다.

작곡가 로영과 보컬리스트 르네로 이뤄진 언어의정원은 데뷔 전부터 네이버 뮤지션리그를 통해 이야기가 있는 그들만의 자작곡과 색다른 감성의 커버곡들을 들려주며 두터운 마니아층의 사랑을 받았던 여성 싱어송라이터 듀오다.

25일 오후 6시 공개되는 데뷔 싱글 '그로잉 업'에는 ‘성장’이라는 주제로 멤버 로영과 르네, 두 사람의 대화와 일기장에서 골라 담은 ‘마음에게’와 ‘놀이터’ 두 곡이 수록됐다.

타이틀곡 ‘마음에게’는 목소리와 건반이 서로를 포근하게 안아주는 듯한 어쿠스틱 팝 장르의 곡이다. 어른이 됐지만 아직 여린 자신에게 전하는 노랫말은 누구나 경험하게 되는 크고 작은 마음의 부침에 따뜻한 위로와 용기를 전한다. 

두 번째 곡 ‘놀이터’는 상실을 통한 성장의 이야기를 노래한다. 담백한 피아노 연주에 쓸쓸한 현악기 선율이 더해진 곡으로 혼잣말을 하듯 낮게 읊조리는 르네의 섬세한 보컬이 매력적인 곡이다.

언어의정원은 지난해 초 결성돼 곡 작업과 소극장 공연 등을 통해 약 1년 간 정식 데뷔를 준비해왔다. 이번 첫 싱글 앨범은 두 사람이 직접 작사, 작곡, 프로듀싱뿐 아니라 앨범 아트워크 등 프로덕션 전체를 직접 진행해 언어의정원 고유의 감성을 오롯이 담아냈다.

V엔터테인먼트는 “2019년 봄 처음 만나는 여성 싱어송라이터 듀오로, 소소하지만 귀를 기울여 듣게 되는 일상의 순간들을 포착해 음악에 담아 들려주는 팀이다”며 “언어의정원이 들려줄 이야기에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won@xportsnews.com / 사진=V엔터테인먼트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