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5-23 07:1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2연승' 류중일 감독 "김민성 만루포로 분위기 가져왔다"

기사입력 2019.04.23 22:09


[엑스포츠뉴스 잠실, 조은혜 기자] LG 트윈스가 KIA 타이거즈에 대승을 거두며 2연승을 달성했다.

LG는 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KIA와의 시즌 3차전 경기에서 9-2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LG는 시즌 전적 15승11패를 마크, 2연승을 달성했다. 반면 KIA는 8승1무16패로 7연패 수렁에 빠졌다.

선발 케이시 켈리는 6이닝 2피안타 1볼넷 3탈삼진 2실점 퀄리티스타트에 화끈한 타선 지원까지 받으며 시즌 4승을 낚았다. 이어 신정락과 김정후, 최동환이 뒷문을 막았다. 타선에서는 김민성이 만루홈런을 쏘아올렸고, 채은성과 유강남이 2안타 2타점을, 이천웅과 김현수가 2안타 2득점을 기록했다.

경기 후 류중일 감독은 "켈리가 6이닝을 잘 던져줬고, 공격에서 3회 유강남의 결승 2타점에 이은 김민성의 만루홈런으로 분위기를 가져왔다"며 "모든 선수들이 마지막까지 잘해줬다"고 선수들을 향해 박수를 보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