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5-24 19:1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박유천 측 "MBC에 정정보도 및 손해배상 청구" [공식입장]

기사입력 2019.04.22 17:33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MBC 측 뉴스 보도를 반박한 박유천이 MBC에 정정 보도 및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박유천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인 권창범 변호사는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박유천에 대한 지난 18일 MBC '뉴스데스크' 보도, 19일 '뉴스투데이' 및 '12시 MBC 뉴스' 보도에 대해 금일 서부지방법원에 주식회사 문화방송을 상대로는 정정 보도 및 손해배상을 청구하고 이를 취재 보도한 기자를 상대로 손해배상을 청구하였음을 알려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MBC '뉴스데스크'는 18일 박유천이 지난 2월과 3월 마약으로 추정되는 물건을 들고 가는 모습이 CCTV에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또한 CCTV 속에 포착된 박유천의 손등에 바늘 자국과 멍 자국이 있다고도 전했다.

그러나 박유천 법률대리인은 CCTV 영상에 대해 "이는 지금까지 경찰이 수사 과정에서 단 한 번도 질문하지 않는 내용입니다. 조사과정에서 묻지도 않는 내용을 경찰이 집중 추궁했다고 보도한 것 자체가 명백한 허위보도입니다"라고 반박했다.

또한 손등의 바늘 자국에 대해서는 "이는 수개월 전에 다친 손으로 손등뿐 아니라 새끼손가락에도 같이 다친 상처가 있습니다. 더구나 이 손등은 경찰이 조사과정에서 확인한 부분으로 CCTV 영상에 나타나는지도 확인하지 않았는바, 보도 경위가 상당히 문제가 있습니다"고 지적했다.

한편, 박유천은 전 연인인 황하나가 "올해 초 박유천과 함께 마약을 투약했다"고 진술하며 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있다. 이에 박유천은 지난 18일과 19일 경찰 조사를 받았으며 22일에도 비공개로 경찰에 출석했다. 박유천과 황하나의 진술이 엇갈리는 만큼 경찰은 이번주 내로 두 사라람을 불러 대질 심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