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7-24 12:4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휘성 의혹 부인→에이미 "감당할 수 있어?" 의미심장 글 게시 후 삭제 [엑's 이슈]

기사입력 2019.04.18 09:39 / 기사수정 2019.04.18 09:46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에이미가 '소울메이트'라는 연예인 A와 함께 프로포폴을 투약했다고 폭로했고, 연예인 A로 의심되는 휘성이 의혹을 부인했다. 하지만 이에 에이미가 의미심장한 글을 남겨 진실이 무엇인지에 대한 대중의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 16일 에이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연예인 A와 함께 모든 프로포폴과 졸피뎀을 함께 투약했다고 수년이 흘러서야 폭로했다. 이 과정에서 연에인 A로 가수 휘성이 지목됐고, 논란 이틀째가 되어서야 휘성은 "사실 무근"이라며 입장을 내놨다. 

에이미의 폭로글에는 A와 프로포폴과 졸피뎀을 했다는 내용 외에도 다소 충격적인 이야기가 담겨있었다. 에이미가 경찰서에 있을 때, 에이미가 함께 프로포폴과 졸피뎀을 한 사람으로 자신을 지목할 수도 있으니 에이미를 만나 성폭행 사진과 동영상을 찍어서 입막음을 하자는 이야기였다. 그리고 그 성폭행 모의는 연예인 A의 입에서 나왔다는 것. 그러면서 에이미는 이를 확인할 수 있는 녹취록까지 있음을 덧붙였다. 

에이미의 폭로 속 A로 의심받던 휘성 측은 논란 후 "확인 중"이라는 입장을 취하더니 이틀째가 되어서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휘성은 단연코 그런 사실이 없으며, 상대가 주장하는 대로 녹취록이 있다면 그에 따른 합당한 처벌을 받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한편에서는 이미 수년이 지난 후에 이같은 폭로를 한 에이미의 의도에 대해 삐딱한 시선을 보내는 누리꾼들도 있다. 이에 에이미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우발적으로 폭로를 한 것도 아니고 수년간 고민했다. 무엇보다 제 입을 막기 위해 성폭행 영상을 사주했다는 사실이 수년간 너무 큰 상처가 됐다"며 폭로 이유를 설명했다. 

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하는 휘성의 입장이 나오자 에이미는 다시 한 번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감당할 수 있겠습니까"라는 의미심장한 글을 게재했다. 현재는 그 글을 삭제한 상태지만, 이런 에이미의 반응에 과연 누가 진실을 말하고 있는 것인지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높아졌다. 

nara777@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