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6-17 14:3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한지민 "친구 같은 김혜자 선생님, 9시간 넘게 수다 떨기도" [화보]

기사입력 2019.04.17 08:09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한지민이 눈부신 비주얼로 매거진 '하이컷'의 표지를 빛냈다.

한지민은 오는 18일 발행하는 스타 스타일 매거진 '하이컷'을 통해 눈을 뗄 수 없는 매력의 화보를 공개했다. 

따뜻한 봄 햇살을 그대로 받은 한지민의 모습이 반짝이듯 빛났다. 맑은 눈빛과 갈색 눈동자, 깨끗한 피부가 청초한 분위기를 한껏 살렸다. 실크 재킷, 숄 드레스, 스웨이드 스커트처럼 우아한 의상도 자연스럽게 소화했다. 다른 컷에서는 한지민의 귀여운 면모도 드러났다. 동그란 선글라스를 쓰고 장난스러운 표정을 지어 보이며 비타민 같은 상큼함을 뽐냈다.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한지민은 최근 종영한 JTBC '눈이 부시게'가 본인에게 어떤 의미로 남은 작품인지, 또 '미쓰백'과는 어떻게 다르냐는 질문에 "'미쓰백'은 내게 영광스러운 순간들을 선사했지만, 생각할수록 아픈 작품이다. 백상아라는 인물이 주는 여운이 길었다. 반면 '눈이 부시게'는 힐링 그 자체였다. 현장에서 느낀 행복감과 유쾌함은 이루 말할 수 없었다. 시청자로서 작품을 봤을 때도 내가 참여한 작품이라는 게 믿어지지 않을 만큼 여운이 진했다.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 같다"고 전했다.

'눈이 부시게'에 함께 출연한 선배 김혜자에 관해서는 "곁에서 본 배우 김혜자는 카메라가 돌지 않는 순간에도 배우로서의 삶을 항상 유지하는 분이었다. 작품 끝난 후에 문자도 카톡도 더 많이 한다. 친구 같은 분"이라며 "함께 얘기하는 게 좋아서 선생님 댁에 찾아간 적이 있는데, 점심에다 저녁까지 먹고 왔다. 9시간이 넘게 이야기를 해도 재미있다. 배울 점도 많지만, 어린 아이 같은 순수한 면도 공존하는 정말 꽃 같은 분"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한창 촬영중인 MBC 드라마 '봄밤'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현실적인 멜로다. 캐릭터 또한 가끔 '나쁘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주어진 상황에서 할 수 있는 가장 현실적인 대사를 내뱉고 행동한다. 사실 '미쓰백'처럼 감정을 확 드러내는 작품이 아닌 게 오히려 훨씬 더 어렵다. 열심히 촬영 중"이라고 전했다.

드라마 제목처럼 한지민에게 가장 눈부신 순간이 언제냐고 묻자 그는 "TV를 틀었는데, 예전에 출연했던 사극이 재방송을 하더라. 너무 부족해 보여서 '왜 저 때는 저렇게 밖에 못했지?'라고 생각했지만, 한편으론 반짝반짝 빛나 보이기도 했다. 그때는 그만큼의 최선을 다했던 것 같다"며 "항상 오늘이 제일 젊은 날이라고 생각한다. 삶의 어느 한 순간이 '반짝'하는 게 아니라 힘들었던 순간들을 잘 지나왔으면 그 순간이 눈부셨던 거다. 앞으로 먹는 나이만큼의 힘든 점이 또 올 텐데, 그런 과정들이 하나하나 쌓이면 힘든 순간이 와도 덜 두렵고 더 눈부신 순간들이 만들어지지 않을까"라고 답했다.

한지민의 화보와 인터뷰는 오는 18일 발간하는 '하이컷' 240호를 통해 만날 수 있다.

nara777@xportsnews.com / 사진 = 하이컷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