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0-17 08:0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여자농구

신한은행, 새 사령탑에 정상일 전 OK저축은행 감독 선임

기사입력 2019.04.03 18:17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 여자농구단이 신임 감독으로 정상일 전 OK저축은행 감독을 선임했다.

새로인 선임된 정상일 감독은 동국대를 졸업하고 기아 농구단에서 선수 생활을 하였으며, 현대 모비스 코치를 거쳐 용인 삼성생명 코치를 역임하며 지도자로서 풍부한 경험을 쌓았다. 지난 2018-2019시즌에는 OK저축은행 감독을 맡아 팀을 중위권으로 끌어올리며 여자프로농구 감독으로서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신한은행 구단 관계자는 "이번 신임 감독 선정은 다수 후보자 선정, 선수단 의견 반영, 다각도 검증과 심층 면접을 통해 이루어 졌으며, 그 결과 정상일 감독이 팀을 이끌어갈 최고의 적임자로 판단됐다"고 선임배경을 전했다.

구단은 정상일 신임 감독을 중심으로 빠른 시일 안에 코칭스태프 구성을 완료하고 선수단 체질개선과 육성을 통해 우승을 향한 도전에 전력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정상일 신임 감독은 "여자프로농구 명문 구단에 선임되어 영광이고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프로구단 감독은 경험을 쌓는 곳이 아니며, 성과로 보여주는 자리임을 잘 알고 있다. 강한 훈련과 부드러운 소통의 밸런스를 통해 하루빨리 팀의 재도약을 이루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WKBL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