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0-17 08:0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V-리그

[V-리그 시상식] '정직한' 정지석 "다음 목표? 대한항공에서 통합우승"

기사입력 2019.04.01 19:01


[엑스포츠뉴스 양재동, 조은혜 기자] "아마 좋은 소식이 들리지 않을까요…." 사실상 대한항공 정지석의 잔류를 확정 짓는 인터뷰였다.

정지석은 1일 더케이호텔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도드람 2018~2019 V-리그 시상식에서 베스트7와 정규리그 MVP를 차지했다. 정지석은 유효 투표 수 29표 중 팀 동료 한선수(5표)를 제치고 23표로 MVP 영예를 안았다. 수상 후 정지석은 "시상식이 끝난 이 자리에 있는 것조차 영광스럽다"고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그리고 정지석은 "상을 받고 싶은 욕심은 있었지만, 막상 받으니까 긴장해서 수상 소감도 횡설수설했다. 그래도 그런 것들을 잊을 정도로 기분 좋은 하루"라며 "더 열심히 하고 발전해서 실패한 통합 우승을 내년에는 꼭 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올 시즌 후 FA 자격을 얻은 정지석에게 '내년에도 대한항공에서 뛰겠다는 말이냐'고 반문을 할 수밖에 없던 소감이었다. 정지석은 당황했지만 이내 "내가 고졸 얼리로 프로에 왔는데, 최근에 얼리로 온 선수들을 보면서 낵 많은 기회를 받았다 싶더라. 더 열심히 해서 팀에 보답하는 것 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내가 먼저 구단과 먼저 얘기를 하는게 최대한의 예의 같다"며 재차 "대한항공에서 통합우승을 하고 싶다"고 웃었다.

정지석은 "지금도 어린 선수들이 프로 선수들을 보며 꿈을 키울 것이다. 나도 경기장에서 배구를 보며 배구에 빠졌다"며 "기회를 주신 김종민 감독님께 감사하단 말을 드리고 싶다. 1년차부터 시합을 뛰었는데, 그 때 쉬운 결정이 절대 아니었을텐데도 다 책임을 지시고 믿어주셨다. 아직 최고의 선수가 되려면 멀었지만, 조금씩 보답하고 있는 것 같다. 열심히 해서 보답하는 것 밖에 없는 것 같다"고 전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양재동,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