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7-21 14:3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V-리그

[V-리그 시상식] 이재영, 만장일치 MVP 2관왕…남자부는 정지석 (종합)

기사입력 2019.04.01 18:03 / 기사수정 2019.04.01 18:27


[엑스포츠뉴스 양재동, 조은혜 기자] 흥국생명의 이재영과 대한항공 정지석이 2018~2019 V-리그 남녀부 최고의 선수로 선정됐다.

1일 더케이호텔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도드람 2018~2019 V-리그 시상식이 열렸다. 챔피언결정전에서도 만장일치로 MVP를 받았던 여자부 이재영은 유효 투표 수 29표 만장일치로 정규리그 MVP까지 쓸어담았다. 2016~2017시즌 이후 2년 만의 정규리그 MVP다. 남자부 정지석은 팀 동료 한선수(5표)를 제치고 23표로 MVP가 됐다. MVP를 받은 두 선수에게는 500만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여자부 MVP 수상을 한 이재영은 "이렇게 큰 상을 주셔서 감사드린다. 작년에 최하위를 하면서 많이 어려움도 있었고 힘든 시즌을 보냈는데, 나쁜 길로 안 빠지게 도와주신 박미희 감독님 감사드린다. 항상 코트에서 함께 땀 흘린 언니들, 후배과 코칭스태프, 구단 관계자 분들, 그리고 팬분들에게도 감사드린다"며 "은퇴할 때까지 발전하는, 노력하는 선수가 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지석은 "심장이 너무 빨리 뛰고 긴장이 된다. 회사 분들과 선수들, 형들과 동생들, 모든 팀들의 감독, 코치, 선수들도 고생하셨다고 말하고 싶다"며 "여기까지 올 수 있었던 것은 팬분들 덕분이다. 다음 시즌도 좋은 모습 보여 실망시키지 않도록 하겠다"고 얘기했다.

한편 시즌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에게 주어지는 베스트7에는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는 2년 연속 선정됐다. 양효진은 5년 연속 베스트7 선정의 위업을 달성했고, 리베로 오지영과 센터 정대영, 레프트 박정아, 라이트 톰시아가 베스트7로 뽑혔다. 톰시아는 직접 준비한 한국어 소감으로 박수를 받기도 했다. 남자부에서는 전광인과 신영석은 3회 연속 베스트7이 됐고, 함께 리베로 정민수와 세터 한선수, 센터 신영석과 김규민, 레프트 정지석이 이름을 올렸다.

생애 한 번 뿐인 신인상은 현대건설 정지윤과 우리카드 황경민이 수상했다. 정지윤은 흥국생명의 이주아를 단 한 표 차로 제쳤고, 황경민은 26표를 얻었다. 감독상은 팀을 챔피언결정전 정상으로 올려놓은 흥국생명 박미희 감독과 현대캐피탈 최태웅 감독이 수상했다. 


◆도드람 2018~2019 V-리그 시상식 수상자

△정규리그 MVP=이재영(흥국생명) / 정지석(대한항공)
△신인선수상=정지윤(현대건설) / 황경민(우리카드)
△여자부 베스트7=오지영(리베로·KGC인삼), 이다영(세터·현대건설), 양효진(센터·현대건설), 정대영(센터·도로공사), 이재영(레프트·흥국생명), 박정아(레프트·도로공사), 톰시아(라이트·흥국생명)
△남자부 베스트7=정민수(리베로·KB손보), 한선수(세터·대한항공), 신영석(센터·현대캐피탈), 김규민(센터·대한항공), 정지석(레프트·대한항공), 전광인(레프트·현대캐피탈), 아가메즈(라이트·우리카드)
△감독상=박미희(흥국생명) / 최태웅(현대캐피탈)
△베스트드레서상=고예림(기업은행) / 파다르(현대캐피탈)
△페어플레이상=KGC인삼공사 / 한국전력 
△심판상=주부심 남영수 / 선심 차영민
△공로상=도드람양돈농협, 정승균PD(SBS스포츠)

eunhwe@xportsnews.com / 사진=양재동,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