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0-17 08:0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V-리그

'최하위' 한국전력 김철수 감독, 공정배 단장 사의 표명

기사입력 2019.04.01 11:24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한국전력 빅스톰 배구단의 김철수 감독과 공정배 단장이 사의를 표명했다.

한국전력 구단은 1일 "공정배 단장과 김철수 감독은 2018~2019시즌 부진에 대한 책임으로 지난달 28일 구단 측에 사의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김철수 감독이 이끈 한국전력은 이번 시즌 4승32패 승점 19점으로 최하위에 그쳤다.

공정배 단장은 한국전력 선수와 감독을 거쳐, 지난 2015년에 프로 배구단 최초로 선수 출신 단장으로 임명됐다. 김철수 감독은 한국전력 선수로 활약했고, 수석코치를 역임하는 동안 팀을 두 차례 플레이오프로 이끈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 2017~2018시즌을 앞두고 감독에 선임됐으나 첫 시즌 5위에 이어, 올 시즌 최하위로 아쉬움을 남겼다.

한국전력 사무국은 공정배 단장과 김철수 감독이 성적 부진에 대한 책임감으로 사의를 표명했음을 밝히며 "부진 원인, 선수단 분위기, 구단에의 기여도 등 종합적인 검토를 거쳐 빠른 시일 내에 사의 수리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설명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