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9-23 15:1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킹메이커' 설경구·이선균·유재명·조우진 캐스팅 확정…25일 크랭크인

기사입력 2019.03.29 13:21 / 기사수정 2019.03.29 13:30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영화 '킹메이커'(감독 변성현)가 배우 설경구, 이선균, 유재명, 조우진, 박인환, 배종옥, 이해영, 김성오, 서은수, 김새벽 등 대한민국 대표 연기파 배우들의 캐스팅을 확정 짓고, 지난 25일 크랭크인했다.

'킹메이커'는 대통령을 꿈꾸는 정치인 김운범과 그의 뒤에서 뛰어난 선거전략을 펼친 서창대의 치열한 선거 전쟁을 그린 영화.

'킹메이커'에서 설경구는 대통령을 꿈꾸는 정치인 김운범을 맡았다.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을 통해 팬덤을 형성하며 신드롬을 일으킨 설경구는 다양한 작품에서 장르 불문하고 완벽하게 캐릭터를 소화하며 명실상부 대한민국 대표 연기파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이번 '킹메이커'에서는 가장 치열한 선거의 중심에 있는 김운범 역을 맡아 극의 중심을 잡을 예정이다.

여기에 선거판을 쥐락펴락하는 뛰어난 전략가 서창대 역은 이선균이 맡았다. 그간 이선균은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동시에 사로잡으며 탄탄한 연기 내공을 선보여왔다. 남녀 불문하고 매 작품마다 함께 출연한 배우들과 완벽한 조화를 선보였던 이선균은 이번 작품을 통해 설경구와 첫 호흡을 맞추며 같은 곳을 향해 함께 할 두 남자의 브로맨스를 보여줄 전망이다.


여기에 김운범의 평생 라이벌이자 러닝메이트인 김영호 역에 유재명이, 여당의 선거 전략가 이실장 역에는 조우진, 야당 총재 강인산 역은 박인환이 맡아 팽팽한 연기 대결을 선보일 것이다.

또 배종옥은 김운범의 아내이자 정치적 지원군 희란 역을, 다양한 작품을 통해 선 굵은 연기를 펼쳤던 이해영은 정치인 이한상 역을, 김운범의 최측근 박비서 역은 김성오가 맡아 존재감을 발휘할 예정이다.

드라마를 통해 다채로운 열연을 펼친 서은수는 김운범을 지지하는 선거운동원 수연 역을, 최근 개봉한 '항거: 유관순 이야기'로 주목받고 있는 신예 김새벽이 서창대의 아내 명숙 역으로 합류해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 것이다.

한편 '킹메이커'는 제70회 칸국제영화제 비경쟁 부문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초청돼 극찬받았던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의 변성현 감독이 연출을 맡았고, 대한민국 최고의 스태프들이 합류해 영화의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제38회 청룡영화상 촬영 조명상을 수상한 조형래 촬영감독부터 '1987'로 시대의 모습을 그대로 재현하며 리얼리티를 담아낸 한아름 미술감독 등 충무로가 주목하고 있는 제작진이 총출동해 완성도를 높일 것이다.

변성현 감독은 "평소 좋아했던 배우들과 친구처럼 호흡이 잘 맞는 스태프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매우 즐거운 작업이 될 것 같다. 참여하신 모든 분들께 부끄럽지 않은 결과물을 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또 설경구는 "함께 호흡을 맞췄던 감독, 스태프들과 다시 만나게 돼서 기대가 크다.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여 잘 마무리될 수 있도록 열심히 촬영하겠다"고 전했으며, 이선균은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작품이라 생각돼 촬영 전부터 굉장히 설렜다. 좋은 배우들, 스태프들과 함께하는 만큼 관객 분들께 좋은 작품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히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과 포부를 전했다.

'킹메이커'는 2020년 개봉 예정이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