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0-17 18: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V-리그

'이재영 23점' 흥국생명, 도로공사에 챔프전 기선제압

기사입력 2019.03.21 21:02 / 기사수정 2019.03.21 21:18


[엑스포츠뉴스 인천, 조은혜 기자] 흥국생명이 플레이오프에서 15세트를 치르고 올라온 한국도로공사를 상대로 챔피언결정전 1차전에서 승리했다.

흥국생명은 21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8~2019 V-리그 여자부 도로공사와의 챔피언결정전 1차전에서 세트스코어 3-1(25-13, 10-25, 25-18, 26-24)로 승리했다.

이날 흥국생명은 이재영이 23득점을, 톰시아가 19득점을 기록하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이주아와 김미연도 각각 9득점, 7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도로공사는 파튜가 33득점으로 분투했으나 팀의 패배로 그 빛이 바랬다.

1세트 흥국생명이 먼저 주도권을 잡았다. 이재영과 이주아의 득점에 잇따른 상대 범실로 10-3으로 달아났다. 이후 이재영의 시간차 공격과 서브 득점, 이주아의 블로킹으로 점수를 쌓은 흥국생명은 계속해서 이재영을 앞세우며 점수를 19-8까지 벌렸다. 가뿐하게 세트포인트에 도달한 흥국생명은 도로공사의 득점을 13점으로 묶고 블로킹으로 세트를 매듭지으며 1세트를 가져왔다.

하지만 2세트에는 도로공사가 분위기를 완전히 뒤집었다. 팽팽했던 7-7 동점에서 도로공사가 이원정의 오픈 공격과 파튜의 연속 백어택, 박정아의 블로킹에 상대 범실로 6연속 득점에 성공해 흥국생명을 따돌렸다. 계속해서 착실하게 점수를 쌓은 도로공사는 25-10의 큰 점수 차로 2세트를 챙겼다.

팽팽했던 3세트는 중반부터 승부가 갈리기 시작했다. 15-15에서 이주아의 이동공격으로 앞선 흥국생명은 파튜의 백어택이 벗어난 후 이재영과 톰시아의 공격, 조송화의 서브에이스로 격차를 벌렸다. 도로공사는 추격에 나섰으나 연거푸 범실이 나왔고, 결국 흥국생명이 3세트를 끝냈다.

4세트에는 다시 도로공사가 초반 앞서나갔다. 흥국생명은 9-10으로 따라붙었지만 도로공사가 리드를 내주지는 않았다. 하지만 흥국생명에게 다시 기회가 찾아왔다. 끈질긴 추격으로 24-24 듀스를 만든 흥국생명은 이재영의 매치포인트에 도달했고, 매치포인트에서 다시 한 번 이재영이 마무리를 지으며 짜릿한 승리를 완성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인천,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