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0-17 18:5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V-리그

파다르 공백 지운 허수봉, "계속 미치고 싶습니다"

기사입력 2019.03.18 21:42


[엑스포츠뉴스 장충, 조은혜 기자] 단기전에서 나와야 한다는 '미친 선수', 현대캐피탈과 우리카드의 플레이오프 2차전의 '미친선수'는 허수봉이었다.

현대캐피탈은 18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8~2019 V-리그 남자부 우리카드와의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세트스코어 3-0(32-30, 25-22, 25-12)로 승리했다. 1차전에서 풀세트 끝 승리를 따냈던 현대캐피탈은 2연승으로 챔피언결정전 진출을 확정했다.

2차전을 앞두고 허리 통증으로 인한 파다르의 이탈이라는 변수가 생겼다. 현대캐피탈은 국내선수들로 라인업을 꾸릴 수밖에 없었다. 최태웅 감독은 무릎이 완전하지 않은 문성민 대신 허수봉을 라이트로 기용했고, 이날 허수봉은 서브에이스 4득점 포함 20득점을 올리며 파다르의 빈 자리를 완벽하게 메웠다.

듀스에 듀스를 거듭한 1세트 결정적인 연속 득점을 한 것도, 3세트 경기를 끝내는 득점을 한 것도 허수봉이었다. 경기 후 허수봉은 "'미칠 때가 됐다'고 해주셨는데, 겁 없이 했다"며 "공을 계속 올려줬으면 하는 마음이 있었다. 승원이 형에게 공을 달라고 했는데, 믿고 올려줬다"고 웃었다.

승부를 가르는 상황에서의 공격이 부담스러울 법도 하지만 허수봉은 "오늘은 점수판을 잘 안보게 되더라. 경기에 몰입을 한 탓인 지 한 번씩 점수판을 볼 때마다 '이렇게 많이 올라갔나' 생각이 들 정도였다. 오늘 유난히 그랬다"고 돌아봤다.

센터와 레프트, 라이트까지 어느 포지션이랄 것 없이 "어디든 준비하고 있다"는 허수봉은 '챔피언결정전에서도 미친 선수가 되고 싶느냐'는 질문에 "계속 미치고 싶습니다"라고 웃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장충,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