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8-23 23:2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V-리그

'챔프전 진출' 최태웅 감독 "허수봉, 기대 이상으로 잘했다"

기사입력 2019.03.18 21:31


[엑스포츠뉴스 장충, 조은혜 기자] 현대캐피탈이 파다르의 부상 악재를 딛고 4시즌 연속 챔피언결정전 진출에 성공했다.

최태웅 감독이 이끄는 현대캐피탈은 18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8~2019 V-리그 남자부 우리카드와의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세트스코어 3-0(32-30, 25-22, 25-12)로 승리했다. 1차전에서 풀세트 끝 승리를 따냈던 현대캐피탈은 2연승으로 챔피인결정전행 티켓을 따냈다.

1차전에서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하는 활약을 보였던 파다르가 허리 통증으로 경기에 나서지 못하는 상황, 최태웅 감독은 "선수들이 '위기'에 대한 긴장감이 많았던 것 같다"며 "국내선수끼리만 할 수 있는 기회도 자주 오는 것이 아니다, 날이면 날마다 오는 게 아니기 때문에 힘을 보여주자 그렇게 얘기했다"고 돌아봤다.

위기는 기회가 됐고, 그 기회를 잡는 선수가 있었다. 이날 라이트로 선발 출전한 허수봉은 서브에이스 4개를 포함해 팀 내 최다인 20득점을 올리며 펄펄 날았다. 최태웅 감독은 "기대 이상으로 정말 잘했다. 문성민의 무릎이 완전치 않아서 라이트로 기용하면 무리가 올까봐 레프트에서 시작 시켰는데, 허수봉이 너무 잘했다"고 박수를 보냈다.

현대캐피탈은 이제 문성민과 전광인의 컨디션이 100%가 아닌 상황에서 대한항공을 만난다. 최 감독은 "문성민, 전광인이 몸이 아픈데도 팀을 위해 해주는 것이 정말 고맙다. 하지만 프로는 결과로 말하기 때문에 '경기에서 지면 소용이 없다. 그러니 한 경기 한 경기 최선 다해서 이기는 경기를 하자'고 말했다"며 "작년에 아픔을 겪었기 때문에 이번에는 부담 없이, 선수들이 열정적인 모습을 보여서 우승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굳센 의지를 보였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장충,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