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0-17 18:5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V-리그

'창단 첫 봄배구 마감' 신영철 감독 "자신감 얻은 시즌"

기사입력 2019.03.18 21:20


[엑스포츠뉴스 장충, 조은혜 기자] 창단 첫 봄배구 진출에 성공한 우리카드가 승리 없이 플레이오프를 마감했다.

신영철 감독이 이끄는 우리카드는 18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8~2019 V-리그 남자부 현대캐피탈과의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세트스코어 0-3((30-32, 22-25, 12-25)로 패했다. 1차전에서 풀세트 끝 석패했던 우리카드는 이날 패배로 아쉽게 시즌을 마감했다.

창단 첫 봄배구에 나선 우리카드, 이날 평일 저녁임에도 불구하고 장충체육관에는 3950명이 들어차며 만원 관중을 이뤘다. 상대 현대캐피탈의 외국인선수 파다르의 부상 이탈이 변수가 될 수도 있었지만 우리카드는 1세트를 듀스에 듀스 끝 아쉽게 내준 후 2,3세트를 허무하게 끝내야 했다.

경기 후 신영철 감독은 "우리 선수들이 열심히 한다고 했다. 여기까지 온 것만 해도 고맙게 생각한다. 패배는 다 감독의 잘못"이라며 "1세트에서 범실이 나와선 안되는 상황에서 범실이 나온 것, 기회가 왔을 때 결정 짓지 못했다는 것이 가장 아쉽다"고 이날 경기를 돌아봤다.

승리가 없다고 해서 우리카드의 수확이 없는 것은 아니다. 신 감독은 "봄배구를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었다. 해야 할 부분은 나보다 선수들이 더 잘 알 것이다. 경기는 끝났지만 본인들이 무슨 배구를 해야할 것인가에 대한 절실함을 느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끝으로 신영철 감독은 "우리카드를 사랑해주는 팬들에게 고맙게 생각한다. 많이 아쉽지만 올 시즌을 발판 삼아 다음 시즌 좋은 경기, 성적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준비를 잘 하겠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장충,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