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9-20 17:3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슈돌' 심지호, 아들 눈물에 울컥...건후의 귀여움 대폭발 현장 [종합]

기사입력 2019.03.17 19:43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배우 심지호가 아들의 눈물에 울컥했다.

17일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 -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장범준-조하남매의 마트 방문기, 승재-이안의 배움여행, 윌벤져스-조빈의 만남, 건나블리의 제빵왕 도전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장범준은 조아와 하다를 데리고 마트를 찾았다. 둘째 하다는 시식코너에서 맛본 초콜릿, 바나나를 잔뜩 먹더니 금세 신호가 와 큰일을 봤다. 장범준은 하다를 안고 화장실로 향해 기저귀를 갈았다.

장범준은 조하남매와의 외출을 마치고 체력이 방전된 상태로 집으로 돌아왔다. 조아는 배가 고프다며 자장면을 얘기했다. 장범준은 즉석 자장면 요리를 준비하려고 했다. 하다는 장범준이 주방으로 가자 가짜 울음을 선보였다.

장범준은 아들의 울음에 하다를 안은 채 자장면을 만드느라 진땀을 흘렸다. 조하남매는 장범준이 우여곡절 끝에 만든 자장면을 한입 맛보고는 더는 먹지 않았다. 하다는 장범준을 끌고 냉장고 앞으로 가 요구르트를 먹고 싶다는 뜻을 내비쳤다.

장범준은 아이들이 남긴 음식을 처리하며 난장판이 된 집 상태를 보고 끝이 없는 육아와 집안일에 한숨을 내쉬었다. 장범준은 아이들이 노는 동안 대충 치우고는 욕실로 들어가 하다를 씻겼다.

장범준은 아이들을 데리고 작업실로 향해 타이틀곡 결정을 위해 노래를 들려줬다. 조아는 '노래방에서'를 택했고 하다는 '당신과는 천천히'를 택하며 의견이 갈리고 말았다. 장범준은 결국 자신이 객관적으로 정하겠다고 얘기했다.



승재네와 이안이네는 경주로 향해 배움여행에 나섰다. 고지용과 심지호는 아이들과의 놀이공원 나들이를 계획했다. 승재와 이안이는 아동용 롤러코스터를 타기 위해 키를 쟀다. 110cm가 넘은 이안이는 혼자 탈 수 있었고 아깝게 미달이 된 승재는 고지용과 같이 타게 됐다.

혼자 탔던 이안이는 무서운 나머지 롤러코스터가 멈추자 눈물을 닦아냈다. 심지호는 밑에서 그 모습을 보고 눈시울을 붉혔다. 심지호는 이안이도 아직 아기인데 동생이 태어난 후 홀로 일어서려는 모습이 마음에 걸렸다고 털어놨다.

심지호와 고지용은 아이들의 응원 속에 롤러코스터에 탑승했다. 두 아빠는 오랜만에 타보는 롤러코스터의 공포에 무서워하면서도 아이들을 생각하며 무사히 롤러코스트를 탔다.



샘 해밍턴과 윌벤져스는 시끌벅적한 아침을 맞이했다. 윌리엄은 샘 해밍턴이 자신이 그림을 그려도 잘 봐주지 않고 벤틀리만 챙기자 설움이 폭발하고 말았다. 샘 해밍턴은 뒤늦게 윌리엄의 속상한 마음을 알아채고 조빈에게 도움을 청했다.

조빈은 샘 해밍턴이 부탁한 램프의 요정 지니 옷을 들고 나타났다. 윌벤져스는 조빈의 특이한 옷을 보고 신기해 했다. 윌리엄은 친화력을 뽐내며 조빈에게 다갔다.

샘 해밍턴은 아이들 몰래 지니 분장을 하고 나타났다. 지니가 된 샘 해밍턴은 윌리엄에게 소원이 뭔지 물어봤다. 윌리엄은 아기가 되고 싶다고 했다.

이에 윌리엄과 벤틀리가 역할을 바꾸게 됐다. 샘 해밍턴은 아가가 된 윌리엄과 형이 된 벤틀리를 데리고 나섰다. 샘 해밍턴은 가게 사장님에게 잠시 벤틀리를 맡기고는 윌리엄과 둘만의 데이트를 했다.

윌리엄은 벤틀리에게 굿바이 인사를 해 놓고는 막상 아빠와 둘이 데이트를 하게 되자 벤틀리를 찾았다. 벤틀리가 보고 싶어진 윌리엄은 가게로 달려가 "우리 헤어지지 말자"고 말했다.



건나블리는 제빵왕 도전을 위해 대회장에 도착했다. 박주호는 생애 첫 시험을 치르게 된 나은이를 걱정했다. 건나블리는 파티시에 복장을 하고 대회를 준비하게 됐다.

대회의 사회를 맡은 김원효는 보호자는 대회장 밖으로 나가야 한다고 얘기했다. 나은이는 아빠가 나가자 얼굴이 굳어 버렸다. 다행히 나은이 옆자리 오빠가 나은이를 도와줬다.

나은이는 오빠 덕분에 자신감을 갖고 케이크 만들기에 집중했다. 그 사이 건후는 대회장을 휘젓고 다녔다. 건후는 다른 참가자의 케이크에 손을 댔다가 옹알이로 사과하는가 하면 초콜릿 분수를 보고 사랑에 빠져 초콜릿 먹방을 선보였다.

나은이는 케이크도 만들고 건후가 뭘 하고 있는지 체크도 하느라 바빴다. 건후는 초콜릿에 이어 풍선을 포착하고는 풍선놀이를 하느라 정신 없었다. 대회가 마무리 되고 나은이와 건후는 '참 잘했어요' 상을 받았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