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9-20 17:3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차태현 "내기골프 재미삼아 한 것…모든 방송에서 하차"[공식입장 전문]

기사입력 2019.03.17 09:16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개그맨 김준호와 함께 내기 골프 의혹에 휩싸인 배우 차태현이 "자숙하겠다"며 입장을 밝혔다.

17일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는 "현재 차태현이 본인의 잘못된 행동을 인정하며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알렸다.

소속사는 "내기골프를 했던 금액에 대해서는 지인들 또는 동료들과의 골프에서 실제로 돈을 가져오거나 한 사실이 없다. 단순히 게임의 재미를 위해 게임 도중 주고 받았을 뿐 그때그때 현장에서 돌려준 것으로 확인했다"라고 설명했다.

차태현 역시 "재미삼아 했던 행동이지만, 그런 내용을 단체방에 올린 저의 모습을 보게돼 너무나 부끄럽다.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려고 한다. 한 가정의 아버지로서 아이들에게 그리고 가족들에게 너무 미안하고 반성하면서 자숙하겠습니다"며 사과했다.

16일 KBS 1TV '뉴스9'은 김준호와 차태현이 '1박 2일' 단체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수백만원대 내기 골프를 한 정황을 포착했다고 보도했다. 두 사람의 내기골프 정황은 정준영의 휴대전화 대화방을 조사하던 중 발견된 것이다. 2016년 7월 1일 차태현은 5만권 사진 여러장을 올리며 "김준호와 내기 골프를 쳐서 딴 돈이다", "신고하면 쇠고랑"이라고 이야기했다. 7월 19일에는 차태현이 또다시 "난 225만원 김준호는 260만원을 땄다"며 자랑했다.

다음은 차태현과 소속사 블러썸 엔터테인먼트의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블러썸 엔터테인먼트입니다.
차태현 배우와 관련한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 드립니다. 현재 차태현 배우는 본인의 잘못된 행동을 인정하며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보도된 내용과 관련해서는, 2016년도의 일이며 보도된 바와는 달리 해외에서 골프를 친 사실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했습니다. 또한 내기골프를 했던 금액에 대해서는 지인들 또는 동료들과의 골프에서 실제로 돈을 가져오거나 한 사실이 없으며 단순히 게임의 재미를 위해 게임 도중 주고 받았을 뿐 그때그때 현장에서 돌려준 것으로 확인했습니다. 다시 한 번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깊은 사죄의 말씀드리며, 차태현 배우의 사과문도 함께 전달드립니다.
죄송합니다.

안녕하세요. 차태현입니다.
먼저 너무 죄송합니다..

보도에 나온 것처럼 해외에서 골프를 친 것은 아니고 국내에서 저희끼리 재미로 게임이라 생각하고 쳤던 것이고 돈은 그 당시에 바로 다시 돌려주었습니다. 저희끼리 재미삼아 했던 행동이지만, 그런 내용을 단체방에 올린 저의 모습을 보게되어 너무나 부끄럽습니다. 많은 사랑을 받은 공인으로서 도저히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 생각합니다..

이로 인해 실망하신 저의 팬분들, 그리고 1박 2일을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 너무 죄송합니다.. 저로 인해서 다른 멤버들까지 피해를 주게되어 정말 미안합니다..그래서 이후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려고 합니다.

한 가정의 아버지로서 아이들에게 그리고 가족들에게 너무 미안하고 반성하면서 자숙하겠습니다. 죄송합니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