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5-21 06:4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50주년' 산들 "'별밤'하면 이문세? 솔직함이 나만의 매력이죠"[엑's 인터뷰④]

기사입력 2019.03.17 08:37 / 기사수정 2019.03.17 12:57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인터뷰③에 이어) 어느덧 50주년이다. 국내 최장수 라디오 프로그램 MBC 표준FM ‘별이 빛나는 밤에’가 오늘(17일) 50돌 생일을 맞았다. 1969년 3월 17일 첫 방송한 뒤 2019년 현재까지 오후 10시 5분부터 12시까지 청취자의 늦은 밤을 책임지고 있다.

오남열 전 아나운서가 진행한 명사와의 대담 프로그램으로 출발한 ‘별이 빛나는 밤에’는 DJ 이종환이 들어서면서 지금의 음악 방송으로 바뀌었다. '별밤'을 진행하는 DJ는 '별밤지기'라고 부른다. B1A4 산들이 26대 별밤지기로 지난해 7월 9일부터 마이크를 잡았다.

50주년을 맞아 엑스포츠뉴스와 만난 산들은 별밤지기로서 느끼는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과 책임감, 자신의 매력 등을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박경림 선배가 DJ를 할 때 ‘별밤’을 많이 들었어요. 윤하 누나가 할 때도 들었고요. 저희 세대는 그런 것 같아요. B1A4가 라디오에 처음 출연한 것도 바로 ‘별밤’의 ‘7분 초대석’이었어요. 그 당시 파급력이 좋았던 기억이 나요.”

옆에 있던 신성훈 PD는 산들을 두고 매력적인 DJ라며 추켜세웠다.

“산들과는 가족보다 더 많이 만나요. 같은 시간에 한 공간에서 만나면서 방송만 하는 게 아니라 내 얘기도 하고 상대방 얘기도 들어주고 장난도 치게 되죠. 계속 호흡하면서 어느 순간에 이 친구를 위해 이걸 하지 말아야겠다, 혹은 이 친구를 위해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정환(산들의 본명)을 만나고 달라진 게 있다면 원래 참견하고 끼어들고 간섭하는 스타일인데 그런 점이 거의 없어졌어요. 내가 건들지 않는 선에서의 산들이 엄청 매력적이라는 걸 발견한 거죠. 내가 컨트롤하면 이 친구가 더 나아질 거라는 우매한 생각이 바뀌었어요. 그만큼 스스로 준비하고 ‘별밤’에 잘 빠져들고 있어요. 믿음직스럽죠.”

그동안 차인태, 이종환, 조영남, 김기덕, 이수만, 이문세, 이적, 박경림, 윤하, 강타 등 내로라하는 이들이 별밤지기로 거쳐 갔다. 선배들의 배턴을 이어받은 산들 역시 안정된 진행으로 청취자와 소통하고 있다.

신 PD는 “별밤지기라는 무거운 짐을 어깨에 져 본인이 힘들 텐데 티를 안내 고맙다. 50주년 타이틀까지 어깨에 이고 가는데 많이 내색하지 않아준다”며 고마워했다.

“손이 덜 가는 DJ에요. 매일 만나다보니까 이 친구의 그날그날 컨디션을 신경쓰게 돼요. 글쓰는 작가와 생방송하는 PD도 예민하지만 목소리가 나가는 당사자인 DJ가 제일 예민한 존재에요. 그런데 산들은 프로그램에 들어가기 전부터 우리를 편하게 해줘요. 보통은 ‘오늘은 방송 왜 그랬을까’라며 비판적이고 회의적인데 우리는 신나서 집에 가요. 중간에 실수하더라도 더 재밌게 노력하는 모습이 보여 안정감을 느껴요. 젊은 친구가 주위를 편하게 해준다는 것 자체가 동년배 DJ, 다른 DJ와 확연히 다른 점이에요.”

두 사람은 인터뷰하는 동안 남다른 친분을 자랑했다. 서로에 대한 단점(?)도 스스럼없이 이야기하며 웃음꽃을 피웠다.

“노래를 부르다 보니 판소리하는 사람의 쉰 목소리와 비슷해요. 가끔 ‘별~이 빛~나는 밤에’라고 말해요. 밤 10시에 하는 감성프로그램인데 ‘별~이’라며 음정이 어긋나면 안 되거든요. 처음에는 팀명(B1A4) 발음도 잘 못 하더라고요. 가끔 산들을 판들이라고도 하고요. 그럼에도 뻔뻔스럽게 잘 이어가 칭찬해주고 싶어요.” (웃음) (신승훈 PD)

고개를 끄떡인 산들은 “부산 사람들은 발음을 다 흐린다. 정확한 발음을 안 한다. 나도 너무 답답하다. 열심히 노력 중”이라며 웃었다.

‘별이 빛나는 밤에’ 하면 이문세를 떠올리는 이들이 여전히 많을 터다. 1985년부터 1996년까지 11년간 자리를 지키며 라디오 팬덤을 형성했다. tvN '응답하라 1994'에도 '별밤' 방송이 삽입될 만큼 시대를 상징하는 아이콘이었다. 산들은 “당연히 부담스럽다”면서도 자신만의 매력을 언급했다.

“이문세 선배님과 같은 매력은 있을 수 없고 낼 수도 없어요. 하지만 나도 다른 매력이 있다고 생각하니 부담을 빨리 놓을 수 있었어요. 다른 결의 매력인 만큼 나대로 해보자 하는 마음이에요.

제 매력이요? 하하. 솔직함이 첫 번째에요. 모르면 모른다고 해요. 모르는데 안다고 했다가 망신당할 바에 솔직하게 모른다고 해요. 제가 좀 뻔뻔합니다. (웃음) 제가 잘한 것 같으면 잘했냐고 집요하게 물어보는데 들으시는 분들이 귀엽게 생각해주는 것 같아요. 같이 공감하는 점도 매력인 것 같아요. 사람들의 얘기를 듣고 사연을 읽다보면 빨리 빠져들어요. 제가 잘 들어줄 수 있게 생겼잖아요. 실제로도 잘 들어주는 DJ가 되려 해요.”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MBC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