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5-25 13:1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종영 앞둔 '하나뿐인 내편'…이장우vs송원석, 유이 선택은? [전일야화]

기사입력 2019.03.16 22:55 / 기사수정 2019.03.17 02:53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하나뿐인 내편' 유이가 이장우와 송원석 사이에서 삼각관계에 놓였다.

16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 103회·104회에서는 왕대륙(이장우 분)과 이태풍(송원석)이 김도란(유이)을 두고 삼각관계에 놓인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수일(최수종)은 왕대륙의 도움으로 살인 누명을 벗었다. 왕대륙은 김도란과 재결합을 결심하고 가족들을 설득했다. 그러나 오은영은 "한 번 이혼했으면 끝이지 재결합은 무슨 재결합이야. 너 장소영 만나는 거 아니었어? 장소영은 너 좋대"라며 독설했다.

왕대륙은 "제가 정말 좋아하고 사랑하는 사람은 도란 씨 하나예요"라며 못 박았고, 오은영은 왕대륙과 김도란의 재결합을 막기 위해 직접 강수일을 만났다. 강수일 역시 왕대륙과 재결합을 반대했고, 김도란은 강수일의 뜻에 따르기로 했다.

이후 강수일은 김도란 대신 왕대륙이 기다리는 카페로 향했다. 왕대륙은 강수일이 재결합을 반대하자 "저희 재결합 도와주세요"라며 호소했고, 강수일은 "우리 도란이는 마음을 정리하는데 자네가 자꾸 이러면 상처만 깊어져. 자네는 자네 수준에 맞는 사람 만나서 잘 살게"라며 못 박았다.



또 강수일은 김도란을 향한 이태풍(송원석)의 마음을 알고 있었고, "태풍이 너 우리 도란이 좋아하지. 나 병원에 있을 때 네가 우리 도란이한테 얘기하는 거 다 들었어"라며 궁금해했다.

결국 이태풍은 "저 도란 씨 좋아해요. 도란 씨 처음 본 순간부터 좋아했어요. 결혼한지 모르고요. 저 도란 씨 좋아해도 돼요?"라며 진심을 고백했고, 강수일은 "나한테 물으면 어떻게 하니. 우리 도란이한테 물어야지"라며 내심 이태풍을 마음에 들어 했다.

특히 이태풍은 할아버지 송 회장과 화해하고 경영을 배우기로 했다. 이태풍은 송 회장과 함께 왕진국(박상원)과 왕대륙을 만났고, 왕대륙은 이태풍이 재벌 3세였다는 사실을 알고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하나뿐인 내편'은 종영까지 단 2회 밖에 남지 않은 상황. 앞으로 왕대륙과 이태풍이 김도란을 두고 삼각관계에 놓일 것으로 예상된 가운데 김도란이 누구를 선택하게 될지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