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5-25 23:2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아는형님' 형돈이와 대준이, 왕밤빵→신곡 무대…스튜디오 초토화 [종합]

기사입력 2019.03.16 22:45


[엑스포츠뉴스 김주애 기자] 정형돈과 데프콘이 '아는형님'을 입담과 남다른 라이브 무대로 뒤집어 놨다.

16일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는 형돈이와 대준이로 활동중인 정형돈과 데프콘이 출연했다.

이날 정형돈은 "우리는 8년차다. 아이돌 징크스라는 7년도 넘겼다"고 인사했다.

이어 '아는형님'에 출연한 이유에 대해 "'옥탑방'에 장훈이가 나왔다. 근데 그게 장훈이가 '아는형님' 제작진의 오더를 받고 온 것이더라"며 이에 보답하기 위해 출연한 것이라고 밝혔다.

형돈이와 대준이는 사이는 좋지만 어떤 그룹보다 서열이 확실했다. 두 사람이 함께 할 때면 데프콘이 늘 짐을 드는 등 서열 2위로서 1위를 모시는 것. 데프콘은 "얘(정형돈)가 서열 1위다. 얘 때문에 돈을 벌었다. 힘든걸 나 혼자 하는게 좋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데프콘은 "형돈이 쓰러지면 나 굶는다. 주변인들땜에 팀이 깨질 수 있다"며 "둘이 실제로 수익을 5:5로 나눈다. 실제 5:5니까 내가 행복하게 활동한다. 매번 투자를 했다가 실패하고 쳇바퀴처럼 돌아갔다. 그때 고향에 내려가려고 할 때, 형돈이가 형 한번만 나를 믿고 해보자고 해서 하게 됐다"고 정형돈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형돈이와 대준이의 파격적인 가사의 작사가는 공식적으로는 정형돈이지만, 실제 플로우를 만드는건 데프콘이라고. 데프콘은 "형돈이가 보내주는건 나무면 내가 가사를 깎는다. 내가 플로우를 해서 만든다. 그래도 초안은 형돈이가 낸 것이니 작사가는 형돈이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민경훈이 "왕밤빵은 어떻게 나오게 됐냐"고 운을 떼고, 서장훈이 "왕밤빵이 실제로 존재하냐"고 질문하자 정형돈과 데프콘은 "너(서장훈)는 강남에 살아서 모르나보다. 네가 가는 백화점에는 없다"며 "밤빵은 5개 2500원이면 왕밤빵은 1개 2000원이다"고 해명했다.

두 사람은 '아는형님' 앞에서 실제로 '한 번도 안 틀리고 누구도 부르기 어려운 노래'를 라이브로 성공해 박수를 받았다.

이어진 '나를 맞혀봐' 코너에서 데프콘은 "연예계 활동중 논란의 주인공이 된 적이 있다"며 '엔딩요정' 사건을 언급했다. 그는 "'뮤직뱅크'에서 '니가 듣고싶은 말' 무대를 하는데, 엔딩때 카메라가 나를 잡길래 손가락 하트를 했다"며 "당시 사전녹화로 진행했는데 엑소 팬들이 자리에 있었다. 엔딩때 함성 소리가 사실 엑소 팬들이었다.그 부분이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고 말했다.

또한 정형돈은 신곡으로 패티김의 '그대 없이는 못살아'를 리메이크하게 된 배경을 밝히며 "어머님이 계속 누워계시는데 이 노래에 처음으로 반응을 하셨다. 이후 차도가 조금씩 보이셨다. 그래서 자식된 도리로서 이노래를 꼭 불러드리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그래서 어렵게 패티김 선생님께 연락을 드렸는데 허락을 해주셨다"고 설명해 감동을 안겼다.

savannah14@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