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5-25 23:2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1박 2일' 차태현·김준호, 수백만원대 내기 골프 정황 포착 (뉴스9)

기사입력 2019.03.16 21:13 / 기사수정 2019.03.16 21:25


[엑스포츠뉴스 김주애 기자] '1박 2일' 김준호와 차태현이 수백만원대 내기 골프를 친 정황이 포착됐다.

KBS 1TV '뉴스9'에서는 정준영의 휴대전화 대화방 중 '1박 2일' 출연진의 단체 대화방에서 내기골프 정황을 포착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정준영이 포함된 '1박 2일' 단체 채팅방에서 차태현이 김준호와 수백만원대 내기 골프를 쳐서 돈을 땄다고 글과 사진을 올린게 확인됐다.

먼저 2016년 7월 1일 차태현은 5만원권 사진 여러장을 올리며 "내기 골프를 쳐서 딴 돈이다", "신고하면 쇠고랑"이라고 이야기하고 있다.

이어 7월 19일 차태현은 또다시 "난 225만원 김준호는 260만원을 땄다"고 자랑하는 글을 올렸다. 

대화방에는 당시 담당 프로듀서도 있었지만 충고하지 않은채 묵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법원 판례에 따르면 내기 골프도 금액이 크고 상습적일 경우 도박죄로 처벌될 수 있다.

김준호의 경우 2009년 원정도박으로 논란이 된 바 있어 이번 도박성 내기 골프가 더욱 논란이 된다. 

또한 정준영은 이 대화방에 역시 성희롱적 발언을 남긴것도 확인됐다.

한편 '1박 2일'은 정준영 사안의 엄중함을 고려해 당분간 '1박 2일' 프로그램의 방송 및 제작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savannah14@xportsnews.com / 사진 = KBS 1TV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