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3-24 18:4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우리에게 임금님"…'스페인 하숙' 차승원, 손님 향한 열정 [엑's 스타]

기사입력 2019.03.16 12:17 / 기사수정 2019.03.16 12:26



[엑스포츠뉴스 김선우 기자] "우리에겐 손님이 임금님!"

지난 15일 첫방송한 tvN '스페인 하숙'은 타지에서 만난 한국인에게 소중한 추억과 선물이 될 식사를 대접하는 내용을 담은 프로그램이다.

차승원, 유해진, 배정남이 산티아고 순례길 근처에서 하숙집을 운영하기 위해 스페인으로 떠났다. 이들은 각자 요리, 가구 등 담당영역도 확실했다. 새로운 조합인 막내 배정남은 형들을 살뜰히 챙겼다.

세 사람은 고민 끝에 하숙집 손님을 위한 메뉴로 제육덮밥과 라면으로 준비했다. 만발의 준비를 마친 이들은 드디어 첫 손님을 맞았다. 유해진은 버선발로 뛰어나가 반갑게 맞았고 기쁨의 춤도 췄다.

차승원과 배정남 역시 "진짜 온거냐"라고 함박웃음을 지었다. 이들이 운영하는걸 몰랐던 손님은 세 사람을 보고 깜짝 놀랐다. 차승원은 "하여튼간 오늘 땡잡으셨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서 "배가 많이 고프실 것"이라며 진수성찬을 대접했다. 계속 나오는 서비스는 덤이었다. 혼자 온 남자 손님은 고마움 속에 식사를 이어 나갔다.

이 모습을 지켜본 배정남은 차승원에게 "임금님 수라상 같다"라며 감탄했고 요리를 한 차승원은 "우리에겐 지금 이 분이 임금님"이라며 손님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 외에도 차승원은 장을 보기 위해 식재료를 스페인어로 익혀오고 깍두기도 직접 담그는 등 하숙집 일원으로서의 열정을 쏟았다. 또 그와 평소에도 절친한 유해진, 배정남의 시너지까지 뭉쳐져 환상의 조합으로 거듭났다.

다음회부터는 본격적인 '스페인 하숙'의 영업이 시작돼 기대감을 높인다. 또 이들 뿐 아니라 순례길에 오르는 하숙집 손님들의 여정도 볼 수 있어 아름다운 모습도 함께 공개될 예정이다.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10분 방송.

sunwoo617@xportsnews.com / 사진 = tvN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