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3-24 18:4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바벨' 박시후, 유치장 철창행 포착…분노X울분 폭발

기사입력 2019.03.16 12:07 / 기사수정 2019.03.16 12:08



[엑스포츠뉴스 김선우 기자] TV CHOSUN ‘바벨’ 박시후가 분노와 울분으로 일탈을 벌이는 ‘유치장 철창행’으로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박시후는 TV CHOSUN 특별기획 ‘바벨’에서 일생을 건 복수심으로 거산을 무너뜨리기 위해 기자에서 검사까지 됐지만, 사랑하는 여인을 살인 용의자로 조사하게 된 안타까운 운명의 차우혁 역을 맡았다.

극 중 차우혁은 태민호(김지훈 분) 살인 사건의 범인으로 체포된 한정원(장희진)을 정당방위로 몰아 형을 경량하려 노력했지만, 끝까지 침묵으로 일관하는 한정원 때문에 끝내 구속 영장에 도장을 찍게 됐던 상황. 이후 차우혁의 복수와 관련된 증거물을 가지고 있던 리키(이재구)가 변사체로 돌아오는가 하면, 죽은 리키가 남긴 휴대전화 속에서 의문의 칼 사진과 함께 “그 칼이 니 아버지를 죽인 칼이야”라는 녹음 파일을 듣게 되면서 혼란에 휩싸였다. 이어 신현숙(김해숙)을 찾아가 자신이 차성훈의 아들이라며 분노를 터트리는 차우혁의 모습이 담기면서, 궁금증을 폭발시켰다.

이와 관련 16일 방송분에서는 박시후가 반자발적으로 경찰서를 ‘재방문’하게 된 모습이 포착돼 긴장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극 중 차우혁이 쌍방 상대 없이 홀로 경찰서에 잡혀 와 유치장에서 하룻밤을 보내는 장면. 과거 정당방위로 경찰서에 당당히 들어와 유치장에서 숙면을 취했던 상황과는 달리, 홀로 경찰서에 잡혀 온 차우혁은 유치장 안에서 밤새 잠을 못 이룬 채 고민에 잠긴다.

특히 차우혁이 차벤져스 경찰팀인 장팀장(윤진호), 이형사(윤봉길)와 검찰팀 오계장(김준원)까지 동원돼 훈방조치 됐다는데도 꿈쩍도 하지 않는 반항어린 태도를 보이면서, 과연 차우혁의 의도는 무엇일지 호기심을 드높이고 있다.

박시후의 ‘일탈 가득 유치장 철창행’ 장면은 지난 2일 경기도 파주시에 위치한 스튜디오에서 진행됐다. 이른 아침 촬영임에도 불구하고 박시후는 해사한 웃음을 드리우며 현장에 등장했던 상태. 박시후는 함께 촬영하는 윤진호, 윤봉길, 김준원과 가벼운 농담을 주고받으며 주변을 환기시키는가 하면, 유치장 안과 밖에서 리허설 도중 소소한 상황극을 즐기면서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형성했다. 그러나 카메라에 불이 켜지자마자 네 사람은 각자의 캐릭터에 완벽하게 몰입, 뛰어난 호흡과 열연을 선보이며 지켜보던 이들에게서 박수갈채를 받았다.

제작진 측은 “박시후는 빡빡한 현장에서도 늘 웃음으로 분위기를 돋우는 현장 분위기 메이커”라며 “특히 차우혁이 인생에서 최고로 반항기 넘치는 일탈을 펼치는 이 장면에서 박시후는 능청미를 버린 채 조용한 분노를 폭발시켰다”고 전했다.

16일 오후 10시 50분 방송.

sunwoo617@xportsnews.com / 사진 = TV CHOSUN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