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3-23 10:3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 이종석 "이나영에 많이 배워, 난 최고의 '성덕'"

기사입력 2019.03.16 08:06 / 기사수정 2019.03.16 08:07



[엑스포츠뉴스 김선우 기자] 이나영과 이종석이 ‘로맨스는 별책부록’의 마지막 챕터를 열며 ‘막방’ 독려 메시지를 전했다.

tvN 토일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이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시청자들의 마음속 ‘베스트 셀러’로 자리매김한 ‘로맨스는 별책부록’. 가슴 깊은 곳까지 스며드는 감정을 섬세하게 쌓아나간 강단이(이나영 분)와 차은호(이종석)의 마지막 챕터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인생캐릭터 메이커답게 남다른 설렘을 자아낸 이나영과 이종석은 시청자들의 마음에 진한 흔적을 남겼다. 이에 ‘로별’의 마지막 챕터를 열기에 앞서 ‘은단커플’ 이나영, 이종석이 애정이 담긴 따스한 ‘막방’ 독려 메시지를 전했다.

이나영은 ‘경단녀(경력 단절 여성)’ 강단이로 분해 인생 2막 도전기를 그려나갔다. 현실적이면서 거침없는 연기로 공감을 자아낸 이나영은 “아직도 촬영하는 꿈을 꾸고 있을 정도로 끝이 실감이 나지 않는다. ‘로맨스는 별책부록’을 통해 단이와 은호, 그리고 ‘겨루’를 만나서 정말 행복했다. 덕분에 무척이나 행복하고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었다”라며 “시청자에게 온기와 위로를 전할 수 있는 드라마였기를 바란다”라고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팍팍한 현실에도 좌절하지 않고 쉼 없이 전진하는 강단이를 완성하기 위해 많은 고민을 했다는 이나영. “풍부한 매력을 가진 단이를 표현하면서 고민도 많았지만, 좋은 제작진을 믿고 나아갈 수 있었다. 공감 넘치는 대본으로 섬세하게 마음을 위로해준 정현정 작가님, 매 순간 애정 어린 말로 이끌어 주신 이정효 감독님, 힘든 상황에서도 눈이 마주칠 때마다 웃어주시던 스태프분들 늘 감사했다”라고 꼼꼼히 감사를 전했다. 가장 특별했던 건 차은호 역의 이종석에게 보낸 인사였다. “많이 이해해주고 배려해주며 최고의 호흡을 맞춰나간 ‘우리 은호’ 이종석 배우에게도 고개 숙여 감사를 전한다. 믿음직한 동료와 함께 작업해서 영광이었고 행복했다”라며 특별한 인사를 전했다.

‘겨루’ 식구들에 대한 애정도 남달랐다. “‘겨루’ 식구들과 함께하는 신에서는 선후배님들과 마주하기만 해도 울컥하곤 했다. 애정으로 함께 했던 시간이었다”는 이나영의 말에서 훈훈했던 현장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다. 오랜만의 복귀작에서 의미 있는 인생 캐릭터를 남긴 이나영은 “단이의 성장과 함께 배우로서 한층 더 성장했다는 생각이 든다. 무엇보다 시청자분들의 애정 어린 시선에 행복했다. 마지막까지 지켜봐 주시길 부탁드린다. ‘로별’과 단이를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드린다”라고 밝히며 “마지막 회까지 단이의 성장기는 계속된다. 지치지 않는 단이의 용기가 희망과 위로를 전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데뷔 이후 첫 로맨틱 코미디를 선보인 이종석은 차은호의 특별한 매력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이제껏 본 적 없는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들여다볼수록 깊은 차은호의 감정선은 이종석으로 인해 설득력을 얻었다. 작은 부분도 놓치지 않고 차은호의 감정이 시청자들에게 닿을 수 있도록 공을 들였던 그는 “차은호라는 따뜻하고 성숙한 캐릭터를 만나 저 자신을 스스로 되돌아보며 내적으로도, 연기적으로도 성장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대본을 볼 때마다 가득한 애정이 느껴졌던, 차은호를 만들어주신 정현정 작가님과 섬세한 감정들을 짚어내 주신 이정효 감독님, 따뜻하고 예쁜 드라마를 만들어준 모든 스태프와 선후배 연기자들께도 감사의 말씀 드리고 싶다. 함께했던 소중한 추억들 오래 간직하겠다”라는 애틋한 인사와 함께 제작진의 노고를 잊지 않았다.

함께 호흡을 맞춘 이나영에게는 “‘우리 단이’ 이나영 선배님. 덕분에 저도 ‘좀 더 힘을 뺀 연기를 할 수 있구나’ 생각했다. 연기적으로 많은 것을 배웠고, 최고의 ‘성덕’이 될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 정말 감사하고 행복했다”는 센스 넘치는 인사를 건넸다. ‘로맨스는 별책부록’을 나의 이야기처럼 함께 지켜봐 준 시청자들을 향한 감사도 잊지 않았다. 이종석은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우리 드라마를 통해 반복되는 일상에서 잠시나마 행복한 순간을 느끼셨기를 바란다. 좋은 사람으로, 좋은 배우로 돌아오겠다”라는 따뜻한 메시지를 전했다.

한편, 종영까지 2회를 남긴 ‘로맨스는 별책부록’은 ‘은단커플’의 깊어가는 로맨스에 차은호가 숨겨온 대작가 강병준의 비밀도 드러나며 마지막까지 놓칠 수 없는 전개를 예고하고 있다. 강단이와 차은호가 꽉 닫힌 해피엔딩을 맞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로맨스는 별책부록’은 16일 오전 8시 30분부터 오후 9시까지, 드라마 전문채널 O tvN에서 5회부터 14회까지 연속 방송된다.

‘로맨스는 별책부록’의 마지막 챕터를 여는 15회는 16일 오후 9시 tvN에서 방송된다.

sunwoo617@xportsnews.com / 사진 = tvN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