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3-24 01:3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온몸 족구→다리 찢기 퀴즈'…미추리, 엎치락뒤치락 승자는 누구? [종합]

기사입력 2019.03.16 00:38 / 기사수정 2019.03.16 00:39



[엑스포츠뉴스 한정원 인턴기자] '미추리 8-1000 시즌2' 굴비 팀이 힌트를 획득하며 도무지 예상할 수 없는 게임의 시작을 알렸다.

15일 방송된 SBS '미추리 8-1000 시즌2'(이하 '미추리2')에는 그룹 에이핑크(Apink) 멤버 손나은이 마지막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임수향은 자신이 뽑은 힌트 도구 '설기의 편지'를 들고 숙소 주변을 돌아다녔다. 편지가 파랑색이라 파란 물건만 찾아 다니던 임수향은 한 상자를 발견했고, 편지를 이용해 자물쇠를 열기 시작했다.

그는 "이거 어떻게 하는 거지"라며 한참을 들여다보다 편지 속 기호에 따라 자물쇠를 움직였다. 임수향은 오른쪽으로 한 번, 위로 2번, 아래 1번 움직였고 이내 상자는 열렸다. 상자 속엔 엽전이 5개 들어 있었고 임수향은 환호했다.

손나은은 힌트 도구 퍼즐을 몰래 맞춰 장소 탐색에 들어갔다. 그는 티나게 숙소를 나갔고 이를 본 유재석은 "나은아 어디가니"라며 손나은을 잡았다. 양세형도 "이렇게 티나게 어디 나가는 애 처음 봤다"며 놀리며 손나은의 외출을 허락했다.

손나은 나오자마자 품 속에 숨겨놨던 퍼즐을 꺼냈다. "아까 맞춰놨어요"라며 퍼즐을 유심히 보던 손나은은 퍼즐 속 장소를 찾아냈다. 그는 주변을 둘러보다 바다로 향한 녹색 끈을 발견, 끌어올려 배우 임예진 과거 사진을 발견했다.

이어 멤버들은 '힌트 도구 획득 게임'을 하기 전 팀 결성을 시작했다. "술 먹고 고백한 적 있냐"는 유재석의 질문에 강기영과 손담비는 "YES"를 외쳤다. 손담비는 "과거 술 먹고 '네가 좋다. 나 너 좋아해'라고 고백한 적 있다. 근데 상대방이 애인이 있더라. 그 이후로 한 번도 본 적 없다"고 전했다. 강기영은 "난 내 여자친구 이야기. 술을 먹고 있는데 밑에서 손을 잡더라. 같이 손을 잡고 술자리를 즐겼다"며 모두를 설레게 했다.

양세형은 장도연 발냄새가 충격적이라고 고백했다. 장도연은 "난 발 냄새가 전혀 안난다"며 당당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멤버들은 믿지 못하겠다며 야유를 했고, 양세형은 "사실 나 맡아본 적 있다"고 고백했다. 그는 "과거 비 오던 날에 어디서 냄새가 나더라. 정말 심해서 냄새 맡자마자 양말 바로 찢었다. 그리고 봉지에 묶어서 버렸다"고 답해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었다. 장도연은 "원래는 안 난다. 특수한 상황에만 나는 것"이라며 해명했다.

멤버들은 '힌트 도구 획득 게임'으로 온몸 족구를 시작했다. 손담비, 장도연, 송강,김상호로 구성된 굴비 팀과 손나은, 양세형, 임수향, 강기영의 손오공 팀은 손에 땀을 쥐는 경기를 보여줬다.

그중 손오공팀은 뛰어난 팀워크로 굴비 팀을 꺾었다. 이어진 '다리 찢기 퀴즈'에는 역전으로 굴비 팀이 이기며 송강, 손담비는 CD를 장도연은 지하철 노선도, 이상호는 편지를 획득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