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9-18 00:2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피의자 신분 전환' 승리, 불법 촬영물 공유 의혹까지 제기 [엑's 이슈]

기사입력 2019.03.11 12:24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성접대 관련 의혹으로 피의자로 입건된 승리가 이번엔 불법 촬영물 공유 의혹까지 제기됐다. 

11일 SBS funE는 승리와 다른 남성 가수 2명이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서 여성을 몰래 찍은 불법 영상물, 일명 '몰카'를 공유했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승리의 지인 김모씨가 지난 2016년 1월 9일 단체 카카오톡 대화방에 남녀의 성관계 영상과 사진을 게시했다. 승리는 해당 남성을 바로 알아봤고, 영상 속의 남성도 채팅방 안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숙박장소에서 취한 상태인 여성은 자신이 촬영되고 있다는 사실을 전혀 모르는 모습으로, 이후 해당 여성의 '몰카' 사진도 3장 게시 됐다. 이 대화방에는 승리와 남성 가수 2명, 유리홀딩스의 대표 유모 씨와 지인 김씨, 연예기획사 직원 1명, 일반인 2명 등이 포함되어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외에도 경찰 측에서 확보한 카카오톡 대화 증거물에 유사한 몰카 유포 정황도 담겨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승리는 지난 10일 성매매 알선 등의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됐다. 클럽 버닝썬 사태 후 참고인으로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기도 했으나, 결국 피의자로 신분이 전환된 것. 그는 과거 강남 클럽 일대에서 해외 투자자를 상대로 성접대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승리의 성접대 의혹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다른 연예인들도 포함, 이들도 경찰 소환 조사를 일부 받았다. 

게다가 성접대 의혹은 물론, 불법 촬영물 공유가 이뤄진 정황도 포착되면서 계속 논란이 이어질 전망이다. 해당 대화방에 참여한 연예인들이 누구인지에 대한 관심도 뜨겁다. 또 승리는 오는 25일 육군으로 현역 입대를 앞두고 있어, 그의 입영 또한 연기 돼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의견이 쏟아지는 상황이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